국내 LCC, 외형성장에만 치중하나… 소비자 불만 '심각'

 
 
기사공유
김포공항 국내선 출국장. /사진=뉴시스 DB
저비용항공사(LCC)의 이용률이 매년 늘어나면서 외형성장이 눈에 띈다. 하지만 불공정 소비자 약관 등이 개선되지 않아 소비자 피해가 잇따른다는 지적이다.

23일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한국교통연구원의 ‘저비용항공 피해구제 접수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LCC에 대한 피해구제 접수건수는 379건으로 전년 대비 7% 늘었다. 최근 3년간 피해구제 접수건은 총 1146건에 달한다.

지난해 기준으로 LCC에 대한 피해구제 접수건수는 제주항공이 98건(25.8%)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진에어(85건), 티웨이항공(72건), 이스타항공(57건), 에어서울(44건), 에어부산(23건) 등의 순이었다.

전년 대비 민원이 가장 많이 늘어난 항공사는 진에어(66.6%)가 차지했다. 이어 이스타항공 (39%), 에어서울(18.9%), 티웨이항공(14.2%) 순이었다. 에어서울의 경우 2016년 민원이 단 1건에 불과했으나 지난해 44건으로 3년 만에 44배 늘었다.

LCC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은 FSC 평균치를 상회하는 모습이다. 지난해 FSC 평균 피해구제 접수건수는 이용자 백만명당 5.5명이다. 반면 LCC는 에어부산(1.8명)을 제외하고 모두 평균치를 상회했다. 에어서울은 평균 26.2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티웨이항공 7.3명, 진에어 6.9명, 이스타 항공 6.4명, 제주항공 5.9명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LCC의 국제선 여객점유율은 2017년 5월 기준 25.7%에서 2018년 5월 28.6%, 2019년 5월 29.3%로 매년 늘고 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18:03 08/23
  • 금 : 60.29상승 0.2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