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셀프 네일·페디 전성시대… '빅스톤' 트렌드에 힘입어 매출 '쑥'

 
 
기사공유
고객이 랄라블라 매장에서 셀프 네일 및 패디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집에서 직접 손톱 발톱을 꾸미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셀프 네일케어 및 페디큐어' 매출이 상승하고 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H&B(헬스앤뷰티)스토어 랄라블라가 셀프 네일 및 페디큐어 관련 카테고리를 분석한 결과 올해 6월1일부터 7월21일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6% 증가했다. 2018년 매출도 직전 연도 동기(2017년 6월1일~7월21일) 대비 157% 신장한 것으로 나타나며 2년 연속 세 자릿수 매출 신장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빅스톤’(Big stone)이 유행하면서 손톱과 발톱에 붙이는 인조 손·발톱인 ‘네일·페디 팁’에 크고 반짝거리는 화려한 보석이 붙은 제품들이 큰 인기를 얻으며 이를 반영한 네일과 페디 케어 카테고리 상품들의 판매량도 크게 늘었다. 

실제 6월1일부터 7월21일까지 랄라블라에서 판매되는 네일·페디 제품의 매출을 1위부터 10위까지 살펴본 결과 ‘빅스톤’이 포함된 제품 7개가 이름을 올렸다. 같은 기간 네일·페디 카테고리 매출 1위 제품은 데싱디바의 매직프레스 빅스톤 페디 그레이스먼로로, 커다란 진주와 크리스탈이 엄지 발톱을 가득 채우고, 화려한 실버 메탈 다이아몬드로 눈부신 화려함을 연출할 수 있다.

제품의 형태와 종류도 다양해졌다. 플라스틱의 인조팁뿐만 아니라 부드럽고 얇은 연질스티커로 구성된 제품이나, 손톱 위에 손쉽게 보석을 붙일 수 있는 스티커 타입의 스톤제품도 인기다. 또 실제 젤 네일 원료를 이용해 60%만 굳혀 스티커 형태로 만든 ‘오호라’(ohora) 제품은 손톱에 붙인 후 LED(발광다이오드)램프의 빛을 통해 나머지 40%를 경화하는 방식으로 지속력과 광택감을 높여 인기를 끌고 있다.

랄라블라는 ‘네일·페디 팁’의 두께가 갈수록 얇고 가벼워지면서 손톱에 붙는 밀착감이 높아진 가운데 다양한 색상과 디자인이 출시되며 고객들의 만족감을 증대시켜 큰 호응을 얻은 것으로 풀이했다. 또한 셀프 네일·페디 제품들이 전문 숍에 비해서 적은 비용과 시간으로 큰 효과를 내고 고객들의 심리적인 만족감까지 높일 수 있는 ‘가심비’와 ‘가성비’, ‘소확행’의 트렌드에 맞아 떨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랄라블라는 고객들이 무더운 여름을 맞아 손발톱 스타일링을 통해 자신의 개성을 나타내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셀프 네일·페디 상품의 라인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15.31하락 32.9909:08 08/26
  • 코스닥 : 596.32하락 12.6609:08 08/26
  • 원달러 : 1219.40상승 8.809:08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09:08 08/26
  • 금 : 59.43하락 0.8609:08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