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의 끝없는 진화… '맞춤형 먹거리' 점포 등장

 
 
기사공유
세븐일레븐은 푸드를 중심으로 한 다채로운 생활 먹거리와 쇼핑 공간으로 특화된 프리미엄 편의점 모델 '푸드드림'을 오픈했다고 23일 밝혔다.

'세븐일레븐 푸드드림'은 1~2인 가구가 국내 핵심 가구층으로 자리잡으면서 접근성과 편의성이 좋은 편의점이 차세대 생활쇼핑 채널로 떠오르는 데 주목해 현대인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한 맞춤형 먹거리와 서비스를 갖춘 종합 쇼핑문화 공간을 표방한다.

서울 한남동에 문을 연 푸드드림은 즉석푸드·차별화음료·신선/HMR·와인스페셜·생필품을 중심으로 한 다목적 푸드 플랫폼 구현에 집중했다. 키친시스템을 적용한 즉석푸드 플랫폼에선 간편 식사와 간식을 제공한다. 여기선 국수와 우동을 즉석에서 맛볼 수 있는 점이 매우 이색적이다. 전용 용기에 진공포장 상태로 담겨 있는 국수와 우동을 해체한 후 별도 보온통에 담겨 있는 육수(멸치, 가쓰오 2종)를 부으면 바로 즐길 수 있다.

1989년 미국 세븐일레븐을 통해 도입돼 국내 편의점 역사의 시작과 함께했던 즉석 핫도그 '빅바이트'도 재탄생했다. 군고구마, 오뎅, 치킨 등 현 편의점 대표 간식거리도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다.

세븐일레븐 푸드드림의 차별화음료 플랫폼은 다양한 소비자 기호를 충족시키기 위한 맞춤형 음료들로 구성됐다.

우선 빅바이트와 함께 편의점 최초 PB로 불리는 슬러피와 걸프가 뉴트로 감성을 입고 새롭게 도입돼 1020세대에겐 새로운 경험을, 4050세대에겐 추억을 선사한다.

다양한 국내외 유명 차를 한데 모아 놓은 '세븐티'도 세븐일레븐 푸드드림에서만 찾아볼 수 있는 이색 명소다. 덖음세작, 얼그레이 등 20여종의 건강 차를 합리적인 가격(1000~1500원)에 즐길 수 있다.

프레시 푸드 스토어를 지향하는 만큼 푸드 및 신선식품도 대폭 강화했다. 세븐일레븐은 카테고리별 특화 운영을 위해 오픈 쇼케이스 수를 일반점포(4개)보다 많은 7개로 대폭 확대했다. 도시락을 중심으로 1인가구 맞춤 HMR 브랜드 '소반'을 대폭 확대 운영하고 소용량 반찬과 함께 최근 편의점에서 가장 핫한 디저트 상품군도 확대 운영한다.

또한 먹거리 외 일상 생활용품에 대한 고객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가격경쟁력을 높인 생필품 구색을 확대하고 애견, 완구 등 상권 특화 존도 운영한다.

전체적인 점포 인테리어는 지난 16일 새롭게 선보인 7-ELEVEN 워터마크형 간판과 외관 디자인(파사드)을 적용했고 내부도 푸드코트 콘셉트의 분위기를 연출했다.

세븐일레븐은 이번에 선보인 '세븐일레븐 푸드드림'이 1인가구 시대의 소비 특성을 반영한 신개념 편의점 모델로서 편의점의 사회적 기능과 역할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정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14.61하락 33.6909:59 08/26
  • 코스닥 : 591.86하락 17.1209:59 08/26
  • 원달러 : 1218.50상승 7.909:59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09:59 08/26
  • 금 : 59.43하락 0.8609:59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