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일본 규제 심해지면 성장률 하향조정 가능성"

 
 
기사공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머니S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3일 오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대한 업무보고에서 "일본의 수출규제가 악화된다면 경제에 분명히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며 경제성장률 전망치 하향조정 검토를 언급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올해 한은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2%로 낮췄는데 추가로 하향조정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의 질의에 "경제에 우호적이지 않은 여건이 많은 게 사실이고 이번 전망에서 일본의 수출규제는 충분히 반영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에 대해서는 "앞으로 통화정책 방향을 경기회복을 지원하는 완화 기조로 유지하겠다고 했는데 추가적인 완화 여부는 실물경제 여건을 보고 국제 금융시장의 자금흐름 등을 같이 봐야 하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예단하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앞서 한은은 지난 18일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0.25%p 인하했다. 이 총재는 "(일본의 수출 규제 등이) 악화된다면 대응 여부도 고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금리인하 가능성에 여지를 남겼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18:03 08/23
  • 금 : 60.29상승 0.2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