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수구팀, 승부 던지기 끝에 세계선수권대회 사상 첫승

 
 
기사공유
한국 남자 수구 대표팀 선수들이 23일 오전 광주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수구 15~16위 결정전에서 뉴질랜드에 17대16으로 승리를 거둔 뒤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 남자 수구 대표팀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사상 첫 승을 수확했다.

한국 대표팀은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뉴질랜드와의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수구 15·16위 순위결정전에서 승부 던지기 끝에 17-16(3-3 2-2 4-5 3-2 5-4)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남자 수구 세계선수권대회 사상 최초의 승리를 거둔 한국은 최종 순위 15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개최국 자격으로 세계선수권대회에 처음 출전한 한국은 앞서 치른 4경기에서 전패를 당하면서 세계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조별예선에서 그리스와 세르비아, 몬테네그로에 대패를 당하면서 13~16위 순위결정전으로 밀린 대표팀은 같은 아시아 팀인 카자흐스탄을 만났다. 그러나 카자흐스탄에도 4-17(1-4 2-4 0-7 1-2)로 패하면서 연패를 끊지 못했다.

이번 대회 목표를 '1승'으로 잡았던 대표팀은 이번 대회 마지막 경기인 15·16위 결정전에서 뉴질랜드를 상대로 목표 달성을 노렸다. 뉴질랜드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최고 성적이 15위에 불과하지만, 이번이 7번째 출전인 팀이었기에 승리를 장담하기 어려운 상대였다.

하지만 경기 내내 뉴질랜드와 팽팽히 맞선 한국 대표팀은 승부 던지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1승'이라는 목표를 이뤄냈다.

한국은 경기 시작 57초 만에 김동혁(경기도청)이 선제골을 터뜨려 기분 좋게 출발했다. 김동혁이 골문 정면에서 던진 슛이 골문 오른쪽 구석에 꽂혔다.

약 30초가 흐른 뒤 매튜 루이스에 동점골을 헌납한 한국은 루이스 클락에 역전골까지 내줬지만 1쿼터 종료 4분53초를 남기고 이성규(한국체대)가 상대 진영 왼쪽 측면에서 대각선으로 던진 슛이 상대의 골망을 흔들면서 다시 2-2로 따라붙었다.

뉴질랜드가 클락의 골로 다시 리드를 가져갔지만, 한국은 1쿼터 1분34초 전 터진 송재훈의 골로 다시 3-3 동점을 만들었다.

한국은 2쿼터 시작 1분49초가 흐른 뒤 이선욱(경기도청)이 골을 넣어 4-3으로 다시 앞섰다.

골키퍼 이진우(한국체대)가 수차례 선방을 선보이면서 리드를 지키던 한국은 2쿼터 중반 동점을 허용했으나 전반 종료 3분24초를 남기고 권대용이 오른쪽 측면에서 날린 슈팅이 골문을 통과하면서 다시 5-4로 리드를 가져왔다. 그러나 2쿼터 종료 1분을 남겨두고 션 뉴콤이 골을 터뜨리면서 5-5 동점이 됐다.

경기는 계속해서 접전으로 이어졌다. 한국은 3쿼터 시작 26초 만에 권영균(강원도수영연맹)의 골로 기세를 끌어올렸다. 권영균이 멀리서 가볍게 던진 슛이 뉴질랜드 골키퍼 머리 위를 통과해 골문에 안착했다.

션 브라이언트에 동점골을 내줬던 한국은 3쿼터 중반 김문수(경기도청)이 오른쪽 측면에서 날린 강한 슛이 상대 골문을 통과하면서 다시 리드를 잡았다. 7-7로 맞선 3쿼터 종료 3분46초 전에는 이성규(한국체대)가 페널티스로를 성공해 리드를 빼앗았다.

내리 두 골을 내주며 역전당했던 한국은 3쿼터 종료 47초를 남기고 권대영이 동점골을 성공했다.

이후 9-10으로 뒤진 채 3쿼터를 끝낸 한국은 4쿼터 시작 3분여쯤 루이스에 골을 내주며 2점차까지 밀렸다. 그러나 4쿼터 중반 권영균이 오른쪽 측면에서 던진 강한 슛이 골키퍼의 손을 스치고 골망을 흔들면서 10-11까지 따라붙었다.

4쿼터 종료 3분쯤에는 이선욱(경기도청)이 골문 정면에서 날린 강한 슛이 골대를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가면서 승부는 다시 원점이 됐다.

4쿼터 종료 1분30초를 남기고 뉴콤에 역전골을 허용해 11-12로 뒤졌던 한국은 경기 종료 32초 전 권영균이 극적인 동점골을 넣었다. 결국 승부를 가리지 못한 양 팀은 승부 던지기에 돌입했다.

루이스와 이선욱이 나란히 첫 골을 성공한 가운데 이진우가 니콜라스 스탄코비치의 골을 막아냈다. 이어 이성규가 골을 성공하면서 한국이 2-1로 앞서갔다. 이후 추민종(전남수영연맹), 한효민(한국체대), 권영균이 차례로 골을 성공한 한국은 리드를 지켜내면서 감격의 대회 첫 승을 거뒀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