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전세금반환보증 특례지원 확대… 부부합산 연소득 1억이하 대상

 
 
기사공유
HUG가 전세금반환보증 특례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미분양관리지역에 한해 적용 중인 ‘전세보증금 반환보증 특례지원 제도’를 오는 29일부터 전국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전세금반환보증은 임차인이 집주인으로부터 계약기간 만료 후에도 전세보증금을 반환받지 못하면 보증 기관인 HUG가 대신 지급하는 상품이다.

기존 전세보증은 전체 전세계약 기간의 절반이 지나기 전에 보증을 신청해야만 가입이 가능했지만 HUG는 지난해 10월부터 미분양관리지역 내 임차인에 한해 전세계약 만료 6개월 전까지 보증을 신청할 경우 가입이 가능토록 특례 제도를 운영했다.

이번에 HUG가 특례보증 제도를 전국으로 확대하기로 한 건 임차인 보호를 위함이다. 대상은 보증신청인의 연소득(부부 합산)이 1억원 이하이면서 전세보증금이 수도권 5억원, 그 외 지역은 3억원 이하인 경우 가입할 수 있다.

HUG는 특례보증을 1년간 한시적으로 운영한 뒤 시장 상황에 따라 연장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다만 미분양관리지역 내 임차인을 대상으로 하는 기존 특례보증의 신청요건은 이전과 동일한 기준으로 운영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