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2분기 영업손실 3687억원 "중장기 투자로 손실 확대"

 
 
기사공유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따라 지난 2분기 매출 5조3534억원과 영업손실 3687억원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2분기는 미중 무역분쟁 등 매크로 우려 확대로 유통사와 세트사들이 구매를 보수적으로 전환하며 패널 수요 위축이 예상보다 높게 나타나 가격이 급락했다.

이에 따라 매출은 지난 분기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와 5% 감소했다. 모바일 부문 사업역량 강화 및 미래를 준비하는 과정에서의 일회성 비용이 반영되며 같은 기간 영업적자폭도 확대됐다. 당기순손실은 5502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제품별 매출 비중은 TV용 패널이 41%로 개별판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OLED TV 매출 비중 증가로 전분기 대비 5%p 늘었다. 노트북 및 태블릿용 패널, 모니터용 패널, 모바일용 패널은 각각 22%, 18%, 19%를 기록했다.

해당 시기 주요 재무지표는 부채비율 142%, 유동비율 88%, 순차입금비율 61%로 OLED 중심의 중장기 투자를 집행하며 부채비율 및 순차입금비율이 상승했다. LG디스플레이는 하반기부터 OLED로의 사업구조전환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서동희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CFO)는 “3분기부터 광저우 OLED 공장이 양산을 시작하면 관련 패널 생산능력이 현재의 두 배 가까이 확대돼 대형 OLED 사업성과가 강화될 것”이라며 “파주의 모바일용 플라스틱 OLED 신규공장도 본격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며 구미 공장도 복수의 거래선 대상으로 공급이 확대된다. 자동차용 플라스틱 OLED도 하반기에 제품을 첫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서동희 CFO는 “하반기부터 본격화하는 대·소형 OLED의 안정적 양산을 통해 기회요인을 극대화하고 사업구조전환을 가시화할 계획”이라며 “2017년부터 이어진 대규모 투자가 올해 마무리되면서 외부변수에 대한 기민한 대응은 물론 내부 시장 변동성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질개선을 강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이날 파주 P10공장 내 10.5세대 OLED에 3조원의 추가 투자를 발표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7.17하락 11.218:03 08/16
  • 코스닥 : 591.57하락 5.5818:03 08/16
  • 원달러 : 1210.80하락 1.918:03 08/16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3 08/16
  • 금 : 58.20하락 0.1318:03 08/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