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 측 "라이관린 전속계약 분쟁? 배후세력 있다"

 
 
기사공유
라이관린 전속계약 분쟁. /사진=장동규 기자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이 "라이관린과의 전속계약 해지사유가 존재하지 않는다"며 대화로 해결하자는 입장을 전했다. 큐브엔터테인먼트(이하 큐브)는 오늘(23일) 라이관린과의 전속계약 분쟁 관련 공식입장문을 발표했다.

큐브 측은 "소속사로서 당사 소속 연예인인 라이관린측 법률대리인을 자처하는 법무법인에 대리권을 소명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지금까지 아무런 회신을 받지 못했다"며 "그럼에도 라이관린측 법무법인이 어제 배포한 입장문에 사실과 다른 점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와 라이관린 사이에는 어떠한 계약상의 해지사유도 존재하지 않는다. 당사는 라이관린의 매니지먼트 업무를 진행해 오면서 모든 일정과 계약 진행 시 당사자에게 설명하고 동의를 받아서 진행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라이관린의 중국 진출을 위해 필수적인 중국내 매니지먼트 업체 선정을 위한 한국 대행업체와의 계약에 대해 라이관린의 동의를 받았으며, 해당 업체가 현재 라이관린의 중국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중국 업체와 계약을 체결해 중국 내 활동을 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사는 라이관린의 연습생 시절부터 '프로듀스 101' 프로그램 출연 및 '워너원' 활동, 그리고 당사의 대행업체를 통한 최근 중국 내 드라마 및 예능프로그램 출연 등 라이관린이 지금의 위치에 이르기까지 당사의 노하우와 네트워크, 전담 지원인력 등을 통하여 지원을 아끼지 않았고, 그에 따른 수익 배분도 충실히 이행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그럼에도 라이관린이 중국에서 급속도로 성공을 거두자, 라이관린과 그 가족을 부추겨 당사와 한국 내 대행사를 배제하고 라이관린과 직접 계약을 맺어 라이관린의 성공에 따른 과실을 독차지하려는 세력이 있다"고 불순한 의도를 지닌 배후가 존재함을 알렸다.

큐브 측은 끝으로 "라이관린은 아직 만 17세의 미성년자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연예인 라이관린의 미래를 걱정하는 마음으로 라이관린 본인 및 부모님과의 면담을 요청한 상태이며, 당사자 간의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본건이 원만하게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4.65상승 4.418:01 08/21
  • 코스닥 : 615.96상승 8.9518:01 08/21
  • 원달러 : 1202.50하락 5.818:01 08/21
  • 두바이유 : 60.03상승 0.2918:01 08/21
  • 금 : 59.24상승 0.8418:01 08/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