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일본 수출 규제 대응, 정치권 힘 모아달라"

 
 
기사공유
오찬간담회.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추경이나 일본 수출 규제 대응 만큼은 (정치권이) 힘을 모아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청와대에서 민주당 원내대표단과 오찬간담회를 하며 협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과 함께 분노하고 걱정도 해야겠지만, 희망과 자신감을 드릴 수 있도록 정치권은 협치로 뒷받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제통화기금(IMF)이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는 한국의 재정 건전성이 이렇게 좋은데 왜 재정을 더 투입하지 않느냐며 문제 제기를 한다”고 덧붙였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경제 한일 대전이 시작됐는데, 대통령이 중심을 잡고 대처해 주셔서 국민들이 든든해 한다”며 “우리도 이 문제를 이겨낼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자리에 오기 전에 추경이 해결됐으면 좋았을 텐데…(아쉽다)”라며 “현재 상황은 건강한 비판을 넘어 정쟁의 악순환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아쉬움을 표시했다.

윤후덕 원내부대표는 “추경이 불발되면 어떻게 하나 감당할 수 있을까 걱정이 크다”며 “8월에는 추경을 반드시 집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오찬간담회. /사진=뉴시스

간담회에는 민주당에서 이인영 원내대표,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정춘숙·박찬대 원내대변인, 윤후덕·고용진·표창원·맹성규·김영호·서삼석·이규희·김정호·제윤경·임종성 원내부대표가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복기왕 정무·조한기 제1부속·박상훈 의전·오종식 연설기획비서관이 참석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오늘 간담회에서는 협치의 중요성과 추경의 중요성·시급성에 대한 발언들이 있었다”며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한 정부의 단호한 대응과 앞으로 (당정이)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 이야기들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추경 처리 등을 위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일대일 회동을 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지금으로선 일대일 회동에 대해 드릴 이야기가 없다”고 답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41상승 9.5611:35 12/09
  • 코스닥 : 627.88하락 0.2211:35 12/09
  • 원달러 : 1188.70하락 0.911:35 12/09
  • 두바이유 : 64.39상승 111:35 12/09
  • 금 : 63.02상승 0.2911:35 12/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