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조세포탈 혐의’ LG 총수일가에 벌금형 구형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검찰이 150억원대 양도소득세를 탈루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LG 총수 일가에 검찰이 총 58억원의 벌금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부장판사 송인권) 심리로 열린 LG 총수 일가 14명의 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 사건 결심 공판에서 이같이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에게는 23억원, 함께 재판에 넘겨진 LG 총수 일가 13명에게는 500만~12억원의 벌금을 각각 구형했다.

아울러 전·현직 재무관리팀장 김모씨와 하모씨 2명에게는 각각 징역 5년에 벌금 200억원과 징역 5년에 벌금 130억원을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이 사건은 LG 재무팀에서 주식거래를 전담하면서 사주 일가의 주식거래를 은폐해 단기간에 조직적으로 양도소득세를 포탈한 사건”이라며 “혐의가 충분히 입증되는 만큼 증거를 면밀히 검토해 엄정한 판단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구 회장 등의 선고 공판은 오는 9월6일 오전 10시에 진행된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