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참의원 선거 황당 사례… 투표 인원보다 개표수가 많다?

 
 
기사공유
지난 21일(한국시간) 일본 도쿄의 한 투표소에서 참의원 선거 개표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로이터

최근 실시된 일본 참의원(상원) 선거 개표 과정에서 투표 인원 총수보다 개표수가 많은 '황당한' 사례가 잇따라 발견됐다고 23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일본 효고현 아마가사키시에선 이번 참의원 선거에서 총 17만8907명(사전·부재자투표 포함)의 유권자가 투표에 참여했다.

그러나 개표함에서 나온 표수를 살펴보면 선거구 투표의 경우 각 당 후보자 6명이 얻은 표가 총 17만5823표였으며 무효표가 3104표, 그리고 부재자 투표 요건을 갖추지 못해 '수리 불가' 처리된 표가 1표로 총 17만8928표가 나왔다. 투표 인원 총수보다 21표 더 많은 수치였다. 비례대표 투표에서도 투표 인원보다 개표수가 13표 더 많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와 관련해 아마가사키시 선거관리위원회 담당자는 아사히와의 인터뷰에서 "표를 다시 세어봤지만 결과는 같았다"면서 “원인을 알 수 없고, 어떻게 할 수 없는 상태다"라고 설명했다.

아마가사키시 선관위는 효고현 선관위에 '갖고 감·기타 –21표(선거구), –13표(비례대표)'란 설명을 단 채 결과를 통보했다. 현 선관위 역시 별다른 조치 없이 시 선관위가 알려온 대로 개표 결과를 확정했다.

일본은 국회의원 선거 때 투표자가 투표용지에 후보자 이름이나 정당명을 손으로 직접 쓴 뒤 투표함에 넣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매체는 "개표사무에선 개표수가 투표자 총수보다 적을 땐 '(투표자가) 투표소에서 표를 투표함에 넣지 않은 채 갖고 간 경우 등'으로 해석해 부족분을 '갖고 감·기타'로 처리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번엔 그 반대 상황이 발생한 것"이라며 이번 상황이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오사카부 스이타시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나왔다. 이번 참의원 선거 비례대표 개표 결과 투표자 수는 15만9330명인데 반해 개표수는 15만9332표로 투표자 수보다 2표 더 많은 가운데 이곳에서도 야마가사키시에서와 같은 방식으로 개표 결과가 처리됐다.

스이타시 선관위 관계자는 “(투표자가) 투표용지를 외부에서 갖고 왔을 가능성을 생각해 볼 수 있다”면서 “원인은 모르겠다”며 야마가사키시 선관위 측과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