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일론 머스크가 세운 AI 업체에 10억달러 투자

 
 
기사공유
샘 알트먼 오픈AI CEO(왼쪽)과 사티아 나델라 MS CEO(오른쪽). /사진=MS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인공지능(AI) 솔루션 업체 오픈AI에 10억달러(약 1조1800억원)를 투자했다.

MS는 22일(현지시간) “두 기업이 협력해 더 강한 AI를 만들어 복잡한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며 10억달러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협력을 통해 두 기업은 범용인공지능(AGI) 개발에 나선다. AGI는 강한 AI로 불리는데 바둑 AI인 알파고와 단백질 분석 AI인 알파폴드 등 특정목적을 수행하는 AI보다 강력한 기능을 발휘한다. AGI는 사람처럼 사고하거나 일반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도 있다.

MS와 오픈AI가 공동으로 개발하게 될 기술은 ‘애저 AI 슈퍼컴퓨팅’으로 명명됐다. 오픈AI는 AGI 선행기술에 대한 허가를 내주고 MS는 오픈AI에 독점적으로 클라우드를 제공하게 된다.

오픈AI 측은 “새로 개발될 AGI는 전문가 수준으로 학습하고 사람보다 더 많은 영역을 숙달하게 될 것”이라며 “사람을 도와 현재 해결하기 힘든 글로벌 난제 등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는 데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7.17하락 11.218:03 08/16
  • 코스닥 : 591.57하락 5.5818:03 08/16
  • 원달러 : 1210.80하락 1.918:03 08/16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3 08/16
  • 금 : 58.20하락 0.1318:03 08/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