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속 자전거여행도 괜찮아… 야생화 핀 몽골 대초원

 
 
기사공유
케이벨로 자전거여행객들이 23일(현지시간) 비가 내리는 가운데 야생화가 핀 몽골 대초원을 달리고 있다.

자전거여행 이틀차인 이날 이들이 찾은 곳은 세계자연유산인 테를지국립공원 인근의 오지인 하위르깅 다와다.

하위르깅 다와는 북동쪽 러시아 방향으로는 알타이산맥 등 크고 작은 산맥들이 이어진다. 때문에 몽골 대초원의 시작점이자 종점인 셈이다.

하위르깅 다와는 몽골에서 오지 중의 오지로, 특히 여름이면 야생화들이 만개한 원시의 자연을 자랑한다. 게르가 있는 유목민이 살고 있는 지역으로 계곡 대초원을 빠져나오는 데만 이날 오프로드 자동차로 꼬박 2시간 이상 걸렸다.
 

몽골=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16.31하락 31.9918:01 08/26
  • 코스닥 : 582.91하락 26.0718:01 08/26
  • 원달러 : 1217.80상승 7.218:01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1 08/26
  • 금 : 59.43하락 0.8618:01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