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창 “2세는 정하나가 원할 때까지 기다리겠다”

 
 
기사공유

이세창·정하나 부부.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이세창, 정하나 부부의 신혼 생활이 공개됐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배우 이세창과 그의 아내 정하나가 등장했다. 방송 직후 이들 부부의 이름이 주요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는 등 관심이 폭증했다.

이세창은 13살 연하의 아내 정하나와 스킨스쿠버를 통해 만났다. 취미가 같아 가까워진 이들은 결혼까지 결심하게 됐다.

이세창은 이전에 한 번 결혼생활을 실패했음에도 불구하고 정하나가 잘 이해해줬다며 그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저랑 결혼한다고 했을 때 어느 정도 각오했다고 하더라. 고맙게도 아내가 많이 이해하고 이겨내 줬다"고 밝혔다.

특히 이세창은 2세 계획에 대해 "아내가 원할 때까지 기다리기로 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기도 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18:03 08/23
  • 금 : 60.29상승 0.2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