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격투기 선수, 후배 상습 폭행 혐의로 고소… 승부조작 전력도

 
 
기사공유
/사진=머니투데이

한 이종격투기 선수가 후배 선수를 상습 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 23일 상습 폭행 혐의로 A씨(36)를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7년과 지난해 두 차례 후배 B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지난달 21일 A씨를 상습 폭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앞서 A씨는 지난 3월에도 송파구 한 횟집에서 B씨를 폭행한 혐의로 지난달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다. 그는 때린 사실은 인정하지만 상습 폭행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B씨와 폭행 목격자 조사를 마쳤으며 조만간 A씨를 소환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A씨는 지난 2017년 서울에서 열린 이종 종합격투기 대회 UFC에서 1억원을 받고 승부조작을 시도한 혐의로 그해 11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7.17하락 11.218:03 08/16
  • 코스닥 : 591.57하락 5.5818:03 08/16
  • 원달러 : 1210.80하락 1.918:03 08/16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3 08/16
  • 금 : 58.20하락 0.1318:03 08/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