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HD 어떤 증상인가?… 10명 중 8명은 남성

 
 
기사공유
ADHD 결과 그래프. /사진=뉴시스(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를 가진 전체 환자 10명 중 8명은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3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ADHD에 대한 최근 5년간(2013~2017년)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7년 ADHD 환자는 총 5만294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에 비해 7.4% 증가한 수치다.

ADHD란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를 뜻하는 발달장애증상으로 과하게 활발하고 산만한 상태를 말한다.

특히 충동적 과다행동과 학습장애 증상을 띠며 산만한 행동을 일삼아 올바른 대인관계 형성에 어려움을 겪고, 무기력증상과 만성피로증상, 수면장애 등을 동반한다.

ADHD증상을 호소하는 이들은 아동과 청소년, 성인까지 범위가 넓다. 이들은 집중력이 떨어져 학업성취 혹은 공동체생활에 악영향을 끼치며 방치하게 되면 스트레스성 공황장애와 강박증증상, 조울증증상을 동반할 수 있어 주의를 요하고 있다.

ADHD 진료인원은 지난 2013년 5만8132명에서 2014년 5만2199명, 2015년 4만9263명으로 매년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으나, 2016년 4만9322명, 2017년에는 5만2994명으로 환자가 되레 증가했다.

이는 지난 2016년 9월 기존 6~18세에만 적용되던 ADHD 건강보험 급여 혜택이 65세 이하로 확대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건강보험 진료비 역시 지난 2013년 이후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다가 건강보험 급여 혜택 확대 이후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ADHD 환자를 성별로 살펴보면 매년 남성 환자가 여성 환자보다 4배 이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고, 남성의 진료비가 여성보다 4.5배 이상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최근인 지난 2017년에도 여성 환자는 1만596명(20%)인 반면, 남성 환자는 4만2398명(80%)으로 4배 정도 많았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ADHD 환자는 10~14세에 가장 많았다.

지난 2017년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10~14세가 1만7978명(33.9%)으로 진료환자가 가장 많았고, 성별 현황에서도 각각 10~14세 남성 1만4916명(35.2%), 10-14세 여성 3062명928.9%)으로 나타났다. 10만 명당 진료현황에서도 남녀 진료인원 모두 10~14세에서 가장 많이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송정은 교수 ADHD 환자가 10~14세에 많은 이유에 대해 "초등학교 저학년까지는 ADHD 증상이 있더라도 크면 괜찮아 지겠지하는 생각으로 진료를 받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이후 청소년으로 접어드는 시기에 학업 및 교우 관계 어려움이 생겨 이때 치료를 시작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23:59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23:59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23:59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23:59 08/23
  • 금 : 59.43하락 0.8623:59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