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서울 논현동 주택 팔아… 매각자산 73억

 
 
기사공유
이효리. /사진=임한별 기자

가수 이효리가 지난해 제주도 신혼집을 판 데 이어 10년 가까이 보유하고 있던 서울 논현동 주택도 매각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23일 한 언론매체는 이효리가 올들어 서울 논현동 주택을 팔았고 이에 앞서 서울 삼성동 주상복합 아파트도 지난 2017년 이미 판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최근 2년 간 이효리는 주택 3채를 매각한 것으로 매각자산은 73억원에 달한다.

이효리의 논현동 주택은 학동공원 근처에 위치하며 대지면적 336.9㎡(옛 102평)·연면적 326.35㎡(98평) 규모의 지하 1층~지상 2층짜리 단독주택으로, 지난 3월 38억원에 팔렸다.

이 주택은 이효리가 지난 2013년에 가수 이상순과 결혼하기 전까지 살던 곳이다.

이효리는 지난 2010년 4월 27억6000만원을 주고 샀다. 9년 새 10억4000만원의 차익이 발생한 셈이다.

앞서 이효리는 지난 2009년 분양받은 뒤 소유하던 삼성동 주상복합아파트 ‘브라운스톤 레전드’도 지난 2017년 5월 카라 멤버 박규리에게 21억원에 팔았다. JTBC ‘효리네민박’의 배경이 된 제주도 제주시 소길리 신혼집도 지난해 JTBC 측에 14억3000만원에 매각한 바 있다.

정부가 올해 초 공시가격을 대폭 올린 뒤 재산세에 이어 종합부동산세까지 줄줄이 ‘세금 폭탄’ 충격파가 이어지자 강남3구, 다주택자 소유자들은 반발하거나 소유권을 넘기는 등 대안을 찾고 있다.

이효리는 2년간 주택 3채를 매각함으로써 공시가격 급등에 따른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 인상 폭탄은 피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1.01하락 13.6418:03 08/22
  • 코스닥 : 612.25하락 3.7118:03 08/22
  • 원달러 : 1207.40상승 4.918:03 08/22
  • 두바이유 : 60.30상승 0.2718:03 08/22
  • 금 : 60.09상승 0.8518:03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