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검찰총장 오늘(24일) 임기 마무리… 퇴임식 비공개 진행

 
 
기사공유
문무일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문무일 검찰총장(58·사법연수원 18기)이 오늘(24일) 2년 간의 임기를 마치고 검찰을 떠난다.

문 총장은 이날 오전 11시 대검찰청 8층 회의실에서 퇴임 행사를 갖는다.

행사는 비공개로 진행하며 퇴임사 낭독이나 청사 앞에서 기념촬영도 하지 않는다. 임기를 채운 검찰총장의 퇴임식을 비공식으로 진행하는 것은 처음이다.

문 총장은 퇴임식에서 퇴임사를 낭독하는 대신 전날(23일) 검찰 내부 통신망에 검찰 구성원들에게 퇴임 소감을 남겼다.

그는 “검찰의 많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검찰을 신뢰할 수 있는 때가 오기를 기다리는 국민의 바람이 여전하기만 하다”면서 “검찰에 대한 불신이 쌓여 온 과정을 되살펴봐 우리 자신부터 그러한 과오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경계해야 한다”고 전했다.

특히 “형사소송절차에 혹시라도 군국주의적, 식민시대적 잔재가 남아있는지 잘 살펴 청산하는 데 앞장서 달라”며 “형사소송법은 ‘국민 기본권을 침해하는 절차법’이라는 인식을 갖고, 형사소송법이 정한 절차에 따른 국가적 권능을 우리에게 부여된 권력으로 여기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문 총장은 임기 중에 추진한 검찰 개혁에 대한 소회도 밝혔다.

그는 “취임 직후부터 민주주의의 운영에 관해 검찰의 역할이 미흡했던 점을 여러 번 사과했고, 자체적으로 개혁이 가능한 부분은 우선 개혁하는 한편 필요한 법 개정을 건의했다”면서 “할 수 있는 한, 비난과 비판을 감수하고라도 내·외부적 제도 개혁을 다 끝내고 싶었다”고 게재했다.

이어 “그러나 이제 마칠 때가 돼 되돌아보니 과정과 내용에서 국민이 보기에 부족한 점이 많았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고 이러한 상황을 참으로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19.34하락 28.9610:18 08/26
  • 코스닥 : 593.44하락 15.5410:18 08/26
  • 원달러 : 1218.20상승 7.610:18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0:18 08/26
  • 금 : 59.43하락 0.8610:18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