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헝가리에 연산 5만톤규모 전지박공장 착공… 내년초 완공

 
 
기사공유
/사진=두산
두산이 헝가리에 전지박 생산공장을 짓는다. 두산은 23일(현지시간) 헝가리 터터바녀 산업단지 내 신축현장에서 전지박 생산공장 착공 기념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시야르토 피터 헝가리 외교통상부 장관, 최규식 주헝가리 대사, 동현수 두산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헝가리 전지박 생산공장에 대한 두산과 헝가리 정부 양측의 협력관계를 확인하고 안전한 공사를 기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두산은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부품인 전지박 생산을 위해 지난해부터 터터바녀 산업단지 내 14만4000㎡ 부지에 생산공장 건설을 준비해 왔으며 내년 초 완공 예정이다.

이미 공사가 진행중인 두산 헝가리 전지박공장은 연간 5만톤의 전지박을 생산할 수 있으며 이는 전기차 220만대에 공급 가능한 규모다.

이 공장은 유럽 내 유일한 전지박 공장으로서 현지 전기차 배터리 업체들에 가까이 있어 물류비 절감으로 인한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 또한 품질 안정성면에서도 뛰어난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헝가리 정부는 두산의 전지박 공장 설립에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면서 커다란 관심을 기울였다. 시야르토 피터 외교통상부 장관은 공장건설 준비기간이었던 지난해 11월 직접 간담회를 주재하기도 하는 등 두산 전지박공장 착공에 힘을 보탰다.

두산은 지난 2014년 룩셈부르크의 동박 제조업체 서킷포일을 인수해 전지박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전지박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이후 전기차의 주행거리 향상과 배터리의 고밀도화, 경량화를 위해 효율이 높은 하이엔드 전지박 제품 개발을 완료하고 양산에 이르게 됐다.

동현수 부회장은 “전기차 배터리용 전지박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전략적으로 투자한 것이 결실을 맺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고품질이면서 가격 경쟁력을 갖춘 유럽 시장 최고의 전지박 생산거점으로 키워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전기차 및 배터리 시장조사기관인 SNE리서치에 따르면 전지박 수요는 2018년 7만5000톤(1조원 규모)에서 2025년 97만5000톤(14조3000억원 규모)으로 연평균 40%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33상승 0.1118:01 09/17
  • 코스닥 : 644.28상승 5.6918:01 09/17
  • 원달러 : 1190.70상승 7.618:0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8:01 09/17
  • 금 : 63.88상승 5.5218:0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