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논란' 보람튜브 월수입 보니 '최소 3억'

 
 
기사공유
보람튜브. /사진=유튜브 '보람튜브 토이리뷰' 영상캡처

인기 유튜버 채널 '보람튜브'를 운영 중인 이보람양의 가족회사 보람패밀리가 최근 95억원 상당의 강남빌딩을 매입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목이 집중됐다. 

보람패밀리는 유튜브에서 '보람튜브 토이리뷰'와 '보람튜브 브이로그' 두 채널을 운영 중이다. 장난감 리뷰를 담은 '보람튜브 토이리뷰'는 현재 약 136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보람 양과 가족의 일상이 담긴 '보람튜브 브이로그'는 약 1700만명의 구독자를 확보하고 있다.

미국 유튜브 분석 사이트 소셜블레이드에 따르면 '보람튜브 토이리뷰'의 예상 월수입은 최소 6200만원, 최대 9억9800만원이다. 또 '보람튜브 브이로그'는 2억5900만원에서 41억2400만원의 월수입을 벌어들이는 것으로 추정했다.

보람튜브는 과거 아동학대로 고발당하기도 했다. 국제구호개발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은 지난 2017년 '보람튜브'를 비롯해 아동 채널 운영자를 아동학대로 고발했다. 유아에게 정신적 고통을 줄 수 있는 자극적인 행동을 했고, 해당 영상을 불특정 다수에게 배포해 금전적인 이익을 취했다는 것이 이유다.

특히 보람튜브는 보람양에게 실제 자동차를 운전하게 하거나, 아빠 지갑에서 돈을 훔치는 상황을 연출했다. 당시 세이브더칠드런 측은 "해당 유아뿐만 아니라 영상의 주 시청자층인 유아와 어린이에게도 정서적 학대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보람튜브는 문제가 된 영상을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23일 한 매체는 보람튜브의 가족회사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5층 빌딩을 95억원에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보람튜브 측이 해당 빌딩을 어떠한 용도로 사들인 것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00상승 9.3518:01 12/10
  • 코스닥 : 627.11하락 0.7518:01 12/10
  • 원달러 : 1191.30상승 1.418:01 12/10
  • 두바이유 : 64.25하락 0.1418:01 12/10
  • 금 : 63.74상승 0.7218:01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