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신임 총리에 '브렉시트 강경파' 보리스 존슨 선출

 
 
기사공유
보리스 존슨 신임 영국 보수당 대표. /사진=뉴시스

'영국판 트럼프'로 불리는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55)이 새로운 영국 총리 겸 집권 보수당 대표로 선출됐다.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강경파인 존슨이 총리가 됨에 따라 영국의 브랙시트 문제가 재차 화두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2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를 통해 이날 보수당원 16만여명을 대상으로 한 우편투표 결과 9만2153표를 얻은 존슨이 당 대표로 선출됐다고 전했다. 경쟁자였던 제러미 헌트 현 외무장관은 4만6656표를 얻는 데 그쳤다.

존슨 신임 대표는 24일 버킹엄궁을 찾아 영국 제77대 총리로 공식 취임한다. 의원내각제인 영국에선 집권당 대표가 자동으로 총리직을 승계한다.

대표적인 브렉시트 강경파인 그는 당 대표로 선출된 직후 연설에서 "10월31일 무조건 EU(유럽연합)를 탈퇴하겠다"고 공언했다.

한편 지난 1964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난 존슨 대표는 이후 영국에서 명문 이튼스쿨과 옥스퍼드대를 졸업했고 2001년 보수당 하원의원으로 당선되면서 정계에 진출했다.

지난 2008년 런던시장에 당선된 뒤 2016년부터 테리사 메이 내각에서 외무부 장관을 맡았지만 메이 전 총리와 브렉시트 방식을 두고 갈등을 빚으며 지난해 7월 사퇴해 최근까지 야인으로 지내왔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4.42상승 4.1711:32 08/21
  • 코스닥 : 614.40상승 7.3911:32 08/21
  • 원달러 : 1202.70하락 5.611:32 08/21
  • 두바이유 : 60.03상승 0.2911:32 08/21
  • 금 : 59.24상승 0.8411:32 08/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