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피소' 미우새 공식입장… "지켜보고 있다"

 
 
기사공유
이상민. /사진=뉴시스

이상민이 약 13억원대 사기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현재 출연 중인 ‘아는형님’, ‘미우새’ 제작진이 “상황을 주시하며 지켜보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지난 23일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오리 새끼’ 측은 한 언론매체에 “이상민의 사기 혐의와 관련해 양측 입장이 다 나온 상황이라서 사건 추이를 지켜보겠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어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측도 이 매체에 “사기 혐의와 관련해 우리도 소식을 들었고, 앞으로 상황을 보고 주시하면서 예정된 방송 일정은 소화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상민은 '미운 우리 새끼', '아는 형님' 외에도 MBN '최고의 한방', Mnet '니가 알던 내가 아냐 V2', KBS Joy '쇼핑의 참견 시즌2' 등에 출연 중이다.

한편 이날 고소인 A씨는 이상민이 약 12억7000만원을 편취했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 측은 이상민이 지난 2014년 약 45억원의 대출을 알선해주겠다며 4억원을 받아갔지만 대출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이상민이 대출 대신 자신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A씨 회사를 홍보해주겠다며 홍보비 명목으로 8억7000만원을 더 받아갔다고 피해를 호소했다.

이에 대해 이상민은 “나에 대한 고소 건으로 신문기사 등에 실린 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 근거 없이 나를 고소한 자를 무고 및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하는 등 가능한 모든 법적 대응을 다할 계획임을 밝힌다”며 반박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23:59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23:59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23:59 11/13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23:59 11/13
  • 금 : 61.48하락 0.6823:59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