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세계성장률 3.3→3.2% 하향… 미·중 무역갈등 우려탓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2%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 4월 발표한 전망치보다 0.1%포인트 낮다. 미·중 무역갈등 등 경기 하방 요인들이 세계 경제를 위축시키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IMF는 2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수정(World Economic Outlook Update) 보고서에서 “미·중 무역갈등, 브렉시트 불확실성, 지정학적 긴장 고조 등을 반영했다”며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을 0.1%포인트 내렸다.

IMF의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해 10월 3.7%에서 1월 3.5%, 4월 3.3%에 이어 꾸준히 내림세를 보인다. IMF는 ▲무역·기술 갈등 고조 ▲위험회피 심리 심화에 따른 금융 취약성 노출 가능성 ▲디스인플레이션 압력 등을 하방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특히 금융자본의 성향이 ‘위험 회피’로 돌변할 경우 고수익·고위험 투자를 유치한 채무자의 대출 연장이 어려워지고 신흥 시장의 자본 흐름이 경색되는 등 장기 저금리 기조에서 누적된 문제가 터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선진국과 신흥국의 성장률 전망은 엇갈렸다. 선진국 성장률은 지난 4월 1.8%에서 0.1%포인트 높인 반면 신흥국 성장률은 4.1%로 기존보다 0.3%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IMF는 미국(2.3%→2.6%)의 성장률이 크게 높아진다는 예측을 바탕으로 선진국 성장률을 상향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16.31하락 31.9918:01 08/26
  • 코스닥 : 582.91하락 26.0718:01 08/26
  • 원달러 : 1217.80상승 7.218:01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1 08/26
  • 금 : 59.43하락 0.8618:01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