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프로듀스X101 투표조작 의혹제기 "취업사기이자 채용비리"

 
 
기사공유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프로듀스X101'의 투표결과를 두고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24일 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사건은 일종의 채용비리이자 취업사기"라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19일 종영한 Mnet 오디션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서는 김요한, 김우석, 한승우, 송형준, 조승연, 손동표, 이한결, 남도현, 차준호, 강민희와 X로 뽑힌 이은상 등 총 11명의 연습생들이 데뷔조에 합류했다. 하지만 '프로듀스X101'은 투표와 관련 동일한 숫자가 반복된다는 주장이 일면서 조작 의혹에 휩싸였다.

하 의원은 이와 관련해 "사실 확인을 요청하는 제보가 워낙 많아 내용을 한번 살펴봤다"며 "투표 결과는 조작이 거의 확실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1위부터 20위까지 득표숫자가 특정 숫자의 배수"라며 "1등에서 20등까지 20개의 이런 숫자 조합이 나올 확률은 수학적으로 0에 가깝다. 투표결과가 사전에 이미 프로그램화되어 있었다는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투표 조작으로 실제 순위까지 바뀐 것인지는 명확지 않다"면서도 "이런 청소년 오디션 프로그램 투표 조작은 명백한 취업사기이자 채용비리다. 자신이 응원하는 아이돌 위해 문자 보낸 팬들을 기만하고 큰 상처를 준 것"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또 "청소년들에게도 민주주의에 대한 왜곡된 가치관을 심어준다"며 "이 사건은 검찰이 수사해서라도 그 진상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16.31하락 31.9918:01 08/26
  • 코스닥 : 582.91하락 26.0718:01 08/26
  • 원달러 : 1217.80상승 7.218:01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1 08/26
  • 금 : 59.43하락 0.8618:01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