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에만 2골’ 레알마드리드, 아스날에 승부차기로 신승

 
 
기사공유
24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랜드로버 페덱스필드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아스날에 승부차기 끝에 승리를 거둔 레알 마드리드. /사진=레알마드리드 공식 트위터
레알 마드리드가 아스날을 상대로 퇴장과 함께 전반에만 두 골을 내주며 힘든 경기를 이어갔으나 저력을 발휘하면서 신승을 거뒀다.

레알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랜드로버 페덱스필드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아스날에 승부차기 끝에 프리시즌 첫 승을 거뒀다. 프리시즌 첫 경기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1-3 완패를 당한 레알은 아스날을 상대로 저력을 보여주면서 2연패 위기에서 벗어났다.


경기 초반부터 변수가 발생했다. 전반 9분 레알의 수비수 나초 페르난데스가 빈 골대를 향해 찬 알렉상드르 라카제트의 슈팅을 고의적으로 손을 사용해 막으면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여기에 나초는 경고 누적으로 퇴장까지 받게 됐다.

아스날은 키커로 나선 알렉상드르 라카제트의 슈팅이 골대를 두 번이나 맞은 후 가까스로 들어가면서 수적 우위와 함께 1-0으로 앞서게 됐다.

아스날이 수적 우위를 지니게 된 가운데 아스날의 최전방 공격 듀오가 득점을 합작했다. 전반 24분 라카제트의 환상적인 힐패스를 받은 피에르-에머릭 오바메양이 일대일 찬스를 마무리하면서 아스날이 순식간에 스코어를 2-0으로 만들었다. 라카제트의 재치와 오바메양의 라인 브레이킹 능력이 돋보인 장면이었다.

레알 역시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중원의 힘을 바탕으로 기회를 엿봤다. 그러나 문전 앞에서 세밀함이 부족하면서 좀처럼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어내진 못했다.

레알은 힘든 경기를 펼치고 있는 상황에서 좋은 결과를 맞이했다. 전반 39분 아스날의 수비수 소크라티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한 것.

이후 전반 종료까지 레알의 주도하에 경기가 진행됐다. 전반 43분에는 모드리치의 절묘한 롱패스를 받은 다니 카르바할이 카림 벤제마에 패스를 건넸으나 골키퍼 데미안 마르티네즈에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45분에는 크로스의 정확한 크로스를 받은 벤제마의 헤딩이 골대를 강타했다.

전반을 두 골 뒤쳐진 채 후반전에 임한 레알은 계속해서 경기를 주도했다. 후반 7분에는 마르코 아센시오의 강력한 왼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갔다.

레알은 기어코 만회골까지 만들어냈다. 주인공은 교체 투입 된 가레스 베일이었다. 후반 11분 마르셀로의 절묘한 패스를 받은 이스코가 아센시오에 컷백 패스를 건넸고, 아센시오는 절묘한 퍼스트 터치로 일대일 찬스를 맞았다. 이후 마르티네즈가 아센시오를 막아냈으나 베일이 흘러나온 볼을 그대로 밀어 넣으면서 득점에 성공했다.

레알이 경기를 지배하는 가운데 순식간에 동점까지 만들어냈다. 후반 14분 마르셀루와 패스를 주고받은 아센시오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면서 2-2가 됐다. 중원에서 완전히 압도당한 아스날은 레알의 공세를 막아내기에 급급했다.

이러한 가운데 레알의 공격을 주도했던 아센시오가 오바메양과의 볼경합 과정 중 부상을 당하면서 후반 18분 교체됐다.

그러나 교체 투입된 비니시우스 주니어가 볼을 잡자마자 존재감을 발휘했다. 후반 20분 비니시우스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베일이 그대로 발을 댔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레알에서는 마르셀루의 활약이 이어졌다. 마르셀루는 후반 25분 몸을 던지는 태클로 칼 젠킨슨의 돌파를 막아냈다. 후반 28분에는 측면 돌파 후 크로스로 상대방의 자책골을 유도할 뻔했다.

레알의 파상공세에 힘든 경기를 이어갔던 아스날도 점차 역습에 나섰다. 후반 30분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볼을 리스 넬슨이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문 앞에 서있던 베일이 이를 걷어내면서 레알이 가까스로 실점 위기를 모면했다.

후반 34분에는 베일이 특유의 강력한 왼발 아웃 프런트킥을 날렸으나 골대를 살짝 비껴갔다.

후반 42분에는 아스날에게 결정적인 찬스가 찾아왔다. 그라니트 자카의 절묘한 롱패스를 받은 에디 은케티아가 일대일 찬스를 맞이했으나 티보 쿠르트아에게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결국 두 팀은 추가골을 만들어내지 못하면서 경기는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아스날의 첫 번째 키커로 나선 넬슨이 침착하게 성공시킨 가운데 베일의 슈팅은 마르티네즈에 막혔다. 그러나 쿠르트아가 자카의 슈팅을 막아냈으며 이스코의 슈팅이 골문을 가르면서 승부는 원점이 됐다.

이후 접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아스날의 네 번째 키커 나초 몬레알의 킥이 골대를 강타했으며 비니시우스의 슈팅이 가까스로 들어가면서 레알이 리드를 가져왔다. 여기에 로비 버튼의 슈팅이 허공을 가르면서 결국 레알이 승부차기 스코어 3-2로 승리를 가져왔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