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이적설' 베일, 아스날전서 만회골과 함께 존재감 발휘

 
 
기사공유
24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랜드로버 페덱스필드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아스날전에서 만회골을 넣으며 활약한 레알 마드리드의 공격수 가레스 베일. /사진=레알 마드리드 공식 트위터

최근 가레스 베일의 거취를 두고 많은 이야기가 오갔다. 부상과 부진, 여기에 불성실한 태도 문제까지 지적받으면서 레알 마드리드와 지네딘 지단 감독은 베일을 내보내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여기에 중국 슈퍼리그 소속 베이징 궈안과 장수 쑤닝이 거액의 주급을 보장하면서 그를 영입한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어수선한 상황에서 아스날 전에 출전하게 된 베일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교체로 나섰다. 이후 베일은 팀의 만회골을 포함해 공·수에서 인상 깊은 모습을 보여주면서 건강함을 유지한 본인의 기량을 짧은 시간 동안 입증해냈다.

레알 마드리드는 24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랜드로버 페덱스필드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아스날에 승부차기 스코어 3-2로 승리를 거뒀다.

전반 9분 나초 페르난데스의 퇴장과 함께 알렉상드르 라카제트에 페널티킥 골을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보인 레알은 전반 24분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에게도 실점하면서 0-2로 끌려갔다. 그러나 전반 39분 소크라티스의 퇴장을 유도하면서 주도권을 가져왔다.

후반전에도 만회골을 위해 아스날을 밀어붙인 레알은 기어코 결과를 만들어냈다. 레알의 이날 첫 득점 주인공은 에당 아자르를 대신해 교체 투입된 베일이었다.

후반 11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마르코 아센시오가 절묘한 퍼스트터치로 일대일 찬스를 맞이했다. 아스날 골키퍼 데미안 마르티네즈가 이를 막아냈으나 베일이 흘러나온 볼을 그대로 밀어 넣으면서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레알은 후반 14분 마르셀루와 패스를 주고받은 아센시오가 아스날의 골망을 흔들면서 순식간에 동점까지 만들어냈다.

베일은 수비 상황에서도 결정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후반 30분 코너킥 이후 혼전 상황에서 나온 아스날의 슈팅을 골문 앞에 서있던 베일이 걷어내면서 레알이 가까스로 실점 위기를 모면했다. 

베일은 후반 34분 특유의 강력한 왼발 아웃프런트 킥을 날리며 아스날의 골문을 위협하기도 했다.

이후 양 팀이 추가 득점을 만들어내지 못하면서 경기는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레알의 첫번째 키커로 나선 베일은 마르티네즈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그러나 이후 아스날의 4, 5번째 키커였던 나초 몬레알과 로비 버튼이 연이어 실축하면서 레알이 승부차기 3-2 스코어로 최종 승자가 됐다.

레알의 프리시즌 첫 승에 가장 큰 공을 세운 선수는 부상으로 교체되기 전까지 동점골을 포함해 경기 흐름을 반전시킨 마르코 아센시오였다. 하지만 베일 역시 귀중한 만회골과 함께 가벼운 몸놀림을 선보이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5.62상승 7.6218:01 12/11
  • 코스닥 : 629.13상승 2.0218:01 12/11
  • 원달러 : 1194.70상승 3.418:01 12/11
  • 두바이유 : 64.34상승 0.0918:01 12/11
  • 금 : 63.84상승 0.118:01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