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가정사 왜 '화제'?… "결혼 생각하던 연인과 이별"

 
 
기사공유
장동민 가정사./사진=최고의한방 방송캡처

‘최고의 한방’ 장동민의 가정사가 공개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최고의 한방’에는 개그맨 장동민이 사랑하는 가족과 자신의 결혼에 대해 진심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수미는 장동민의 늦어지는 결혼을 걱정했다. 탁재훈은 “결혼은 임자가 있다”라고 상황을 중재했지만 김수미는 “매일 시어머니와 아프신 시누이를 돌봐야 하는데 남편은 바빠서 맨날 나간다”라며 장동민이 현실적으로 처한 문제를 설명했다.

김수미는 “여자 생겼는데 이런 가정적인 문제 때문에 잘 안된 적 있어?”라고 물었다. 장동민은 “무언가를 포기해야하는데 여자를 포기했어요. 사실 예전에 ‘이 여자면 결혼을 해도 되지 않을까’ 궁금해서 물어봤어요”라고 운을 띄웠다.

당시 장동민은 “같이 살면 생활비가 어느 정도 있어야 할 거 같아? 네가 얼마를 생각하든 그 생활비의 두 배를 주겠다”라고 말했던 것. 여자친구는 “남는 돈을 뭐하려고?”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고 장동민은 자신의 상황을 용기내어 고백했다.

장동민은 “그때 여자친구가 ‘그거를 언제까지 할 거냐’고 하더라고요”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김수미는 “죽을 때까지 해야지. 가족인데”라고 안타까워했다. 장동민은 “그럼 싫다고 하더라고요. 그걸 이해하고 나니까 그 사람 외에 다른 사람도 보기가 좀 그래요”라고 밝혔다.

김수미는 “너무 자책하지마. 네가 생각도 못할 만큼 너보다 엄마, 누나를 모실 여자도 있어”라고 위로했다.

장동민은 “사실 내가 바뀔까봐 겁이 나요. 여자를 만나고 사랑하는 가족을 등질까봐”라고 털어놨다. 이상민은 “네가 만약 바뀌게 되면 그 사람이 너를 바꿀 거야. 좋은 사람일 거다”라고 말했다. 김수미는 “마음에 드는 여자 있는데 멈칫하지마. 만나봐”라고 말을 보탰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1.01하락 13.6418:03 08/22
  • 코스닥 : 612.25하락 3.7118:03 08/22
  • 원달러 : 1207.40상승 4.918:03 08/22
  • 두바이유 : 60.30상승 0.2718:03 08/22
  • 금 : 60.09상승 0.8518:03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