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상인들이 '렉서스' 때려 부순 사연은?

 
 
기사공유
인천 구월문화로 상인회가 지난 23일 오후 남동구 구월동의 한 거리에서 일본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차량인 렉서스를 부순 후 성명서를 태우고 있다. /사진=뉴스1

일본의 경제보복에 인천상인들도 일본 정부를 강력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인천 남동구 구월문화로 상인회(회장 이종우)는 지난 23일 오후 남동구 구월동의 한 거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강제징용 보상 문제 때문에 경제보복을 한 아베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은) 과거사를 청산하고 동북아 평화에 앞장서길 바라는 대한민국 민초들의 바람을 무시하고 있다"며 "인천 300만 시민과 15만 자영업자들은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할 때까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벌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상인회는 이날 일본 차량인 렉서스를 부수는 행사도 진행했다. 차량 주인 송용진씨(47)는 "일본 경제보복에 화가 나 차량을 자발적으로 내놓았다"며 "시민들이 동참해서 일본이 다시는 경제보복을 하지 못하도록 마음을 모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상인회 회원들은 렉서스 차량을 부순 후 상여 끈을 매는 퍼포먼스를 진행한 후 기자회견을 끝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