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속한 정제마진”… 에쓰오일, 2분기 영업손실 905억원 ‘적자전환’

 
 
기사공유
/사진=에쓰오일
에쓰오일이 올해 2분기 미중 무역분쟁과 정제마진 부진의 영향으로 적자전환했다.

에쓰오일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905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전환했다고 24일 밝혔다. 매출액은 6조2573억원으로 4.2% 늘고 당기순손실은 1474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싱가포르 복합정제마진이 1분기 배럴당 1.4달러에서 2분기 1달러로 줄어드는 등 부진한 정제마진이 지속됐고 재고관련 이익축소와 주요설비의 정비작업에 따른 가동률 하락으로 적자전환했다는 게 에쓰오일의 설명이다.

정유부문은 글로벌 무역분쟁의 영향으로 아시아 주요국의 경제성장이 부진한 가운데 계절적 비수기로 인한 역내수요 감소로 1361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석유화학부문은 영업이익 42억원을 거뒀다. 정기보수를 마친 역내설비의 재가동과 중국의 신규설비 가동으로 공급물량이 증가한 반면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에 따른 다운스트림 수요 감소로 스프레드 약세가 심화된 영향이라는 설명이다.

윤활기유부문은 신규설비 가동으로 인한 공급 증가로 범용 제품 스프레드는 하락했으나 주력인 그룹Ⅲ 고품질 윤활기유 스프레드가 견조한 수준을 유지하며 414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에쓰오일은 3분기 정유뷰문은 드라이빙 시즌 진입으로 인한 견조한 수요 성장과 IMO 황함량 규제 시행을 대비한 재고 확보 영향으로 정제마진이 개선될 것으로 봤다.

석유화학은 미·중 무역분쟁 완화 기대로 올레핀 다운스트림 제품들의 수요가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폴리프로필렌(PP), 산화프로필렌(PO) 스프레드가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윤활기유는 현재수준의 스프레드를 유지할 것으로 봤다.

에쓰오일은 “주요설비들의 정기보수가 성공적으로 종료됨에 따라 설비들의 완전 가동을 통해 정유부문을 중심으로 한 업황 개선 기회를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