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직원, 법카로 회삿돈 14억원 가로채 덜미

 
 
기사공유
신한카드 대리급 직원이 회삿돈 14억원을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로 구속됐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배임 혐의로 신한카드 직원 A씨를 구속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과 신한카드에 따르면 신한카드 신용관리본부 소속 30대 대리급 직원 A씨는 물품구매카드(법인카드)를 이용해 14억원을 사적으로 쓴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A씨가 관련 혐의를 대부분 인정했다고 전했다.

신한카드는 이달 초 사내 감사를 통해 A씨를 적발했으며, 경찰에 A씨를 고소했다. 또 관련 내용을 금융감독원에 보고했다. 신한카드는 A씨에게서 변제 계획서를 받았고 현재까지 A씨가 3억원 정도를 변제했다고 밝혔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내부감사를 통해 적발한 건으로 통제 절차에 따라 경찰에 인계한 사건"이라며 "고객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자체 감사과정에 대해서도 미흡한 점이 없었는지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72상승 9.8711:54 12/09
  • 코스닥 : 628.45상승 0.3511:54 12/09
  • 원달러 : 1188.90하락 0.711:54 12/09
  • 두바이유 : 64.39상승 111:54 12/09
  • 금 : 63.02상승 0.2911:54 12/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