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쑨양과 스캇 설전' 일파만파… 각국 반응은?

 
 
기사공유
쑨양(왼쪽 두번째)이 23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200m 자유형 결승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획득, 메달리스트들과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는 가운데 공동동메달인 영국 덩컨 스콧(맨 오른쪽)은 함께 포즈를 취하지 않고 있다.


쑨양(중국)의 도핑테스트 파동이 커지고 있다. 선수들이 시상식을 보이콧하는 것을 두고 각 나라 수영 전설과 팬들까지 시시비비를 가리고 있다.


앞서 지난 23일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쑨양은 1분44초93을 기록해 금메달을 차지했지만 시상식에서 3위인 덩컨 스캇(영국)에게 악수와 사진 촬영을 거부당했다. 지난 21일 남자 자유형 400m 시상식 당시 2위 맥 호튼(호주)이 보여준 장면이 반복된 것이다.

쑨양이 지난해 9월 도핑테스트에 응하지 않고 혈액 샘플이 담긴 유리병을 훼손했음에도 국제수영연맹(FINA)에게 가벼운 경고만 받고 끝난 것 때문에 다른 국가 선수들이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이에 화가 난 쑨양은 스캇에게 "넌 패자(Loser)고 나는 승자(Winner)다"라고 고함을 지르며 위협적인 행동을 보였다.

일련의 사태에 각국 반응도 엇갈리고 있다.

올림픽에서 4개의 금메달을 딴 호주의 수영 전설 돈 프레이저는 "왜 쑨양의 참가를 허락해 다른 선수들이 '약물 사기꾼'과 경기를 하도록 만들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나는 호튼과 스캇을 모두 지지한다"라고 말했다.

시상대에서 쑨양이 스캇에게 보인 행동에 대해선 "매우 역겨운 행동이었다. 그런 행동은 스포츠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반면 중국 팬들은 인터넷 등을 통해 "쑨양의 행동에도 문제가 있지만 우승자에 대한 예우가 필요하다", "쑨양은 그들을 신경 쓸 필요가 없다", "왜 다른 선수들이 중국 선수만 비난의 대상으로 여기는 것인가"라는 등의 불만을 터트렸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00상승 9.3515:30 12/10
  • 코스닥 : 627.11하락 0.7515:30 12/10
  • 원달러 : 1191.30상승 1.415:30 12/10
  • 두바이유 : 64.25하락 0.1415:30 12/10
  • 금 : 63.74상승 0.7215:30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