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인대 부상’ 아센시오, 고통 속에 눈물… 8개월 이상 결장 예상

 
 
기사공유
24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랜드로버 페덱스필드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아스날전에서 전방 십자인대 파열로 의심되는 부상을 당한 레알 마드리드의 마르코 아센시오(가운데). /사진=로이터

레알 마드리드가 승부차기 끝에 아스날을 꺾고 프리시즌 첫 승을 거뒀다. 그러나 이날 맹활약을 펼치며 기대감을 높였던 마르코 아센시오가 부상으로 물러나는 악재를 맞기도 했다.

레알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랜드로버 페덱스필드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아스날에 승부차기 스코어 3-2로 승리를 거뒀다.

전반 9분 나초 페르난데스의 퇴장과 함께 알렉상드르 라카제트에 페널티킥 골을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보인 레알은 전반 24분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에게도 추가골을 내주며 0-2로 끌려갔다.

그러나 전반 39분 소크라티스의 퇴장과 함께 주도권을 가져온 레알은 후반 들어 연이어 두 골을 만들어내며 결국 승부차기 끝에 아스날을 격파하고 프리시즌 첫 승을 따냈다.

역전의 주역은 단연 아센시오였다. 에당 아자르가 여전히 적응기를 거치는 가운데 마르셀루와 함께 아스날의 수비 진영을 흔든 아센시오는 후반 7분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때린 강력한 왼발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는 등 심상찮은 모습을 보였다.

후반 11분에는 이스코의 패스를 절묘한 퍼스트터치로 받은 후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어내면서 가레스 베일의 만회골에 기여했다. 후반 14분에는 마르셀루와 패스를 주고받은 후 정교한 논스톱 슈팅으로 아스날의 골망을 가르면서 동점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이날 최고의 활약을 펼친 아센시오에 악재가 찾아왔다. 후반 18분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과 볼경합 도중 쓰러진 아센시오는 왼쪽 무릎을 붙잡은 채 쓰러졌다. 고통을 호소하면서 머리를 감싸 쥔 아센시오는 그대로 들것에 실려 나가면서 이날 경기를 마쳤다.

이날 스페인 매체 ‘아스’에 따르면 아센시오는 전방 십자인대 파열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라커룸으로 향하면서 눈물을 보인 아센시오는 경기 종료 후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전했다.

‘마르카’는 왼쪽 십자인대를 다친 아센시오는 추가적인 상황이 없다면 약 8개월에서 9개월 간 결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네딘 지단 감독도 경기 후 인터뷰에서 "걱정이 된다. 즉시 병원으로 향했고 검사를 진행했지만, 상황은 좋지 않아 보인다. 가능하면 심각한 정도가 아니기를 바란다"며 아센시오의 상태에 우려를 표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4.13상승 3.8812:14 08/21
  • 코스닥 : 613.66상승 6.6512:14 08/21
  • 원달러 : 1200.10하락 8.212:14 08/21
  • 두바이유 : 60.03상승 0.2912:14 08/21
  • 금 : 59.24상승 0.8412:14 08/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