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제약-분당서울대병원, 뇌종양 PDT 임상 MOU… 치료법 공동연구

 
 
기사공유
동성제약과 분당서울대병원이 뇌종양 PDT 임상 MOU를 체결했다. /사진=동성제약
동성제약은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광역학 치료를 이용한 치료법과 진단기술의 개발’을 위해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동성제약은 2세대 광과민제 ‘포토론’을 활용해 흉강경을 이용한 폐암, 수술 중 광역학 치료를 통한 뇌종양의 광역학 치료(PDT) 등의 임상 연구를 진행한다.

동성제약에 따르면 광역학 치료는 포르피린 계통과 클로린 계통의 광과민성 물질이 암세포에 선택적으로 축적되는 성질을 이용한 암 치료법이다. 동성제약에서 허가 진행 중인 광과민제 ‘포토론’은 2세대 광과민제로, 정맥주사 후 3시간이 지난 후 665㎚의 파장을 갖는 적색광을 조사하면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파괴할 수 있다.

이양구 동성제약 대표이사는 “동성제약의 2세대 광과민제 ‘포토론’은 1세대 광과민제와 비교했을 때 주사 후 3시간 정도가 지나면 바로 시술이 가능하다”며 “시술 이후에도 2~3일 정도의 차광기간만 거치면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다는 점에서 환자의 삶의 질 개선에 탁월한 우수성을 보인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