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실 외상환자 상태 판독하는 토종AI 개발

 
 
기사공유
국내 연구진이 응급실 외상환자의 상태를 판독하는 토종AI를 개발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국내 연구진이 응급실에 실려 온 외상환자의 상태를 판독하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해 업체에 기술을 이전했다.

24일 이영한 세브란스병원 영상의학과 교수에 따르면 황도식 연세대 공과대학 교수와 공동연구를 통해 엑스레이(X-ray) 결과로 환자 중증도를 파악하는 AI기술을 개발해 의료 AI플랫폼업체 딥노이드에 이전했다.

이 AI기술은 외상사고로 응급실을 방문한 환자의 경추(목뼈)와 흉부, 골반 엑스레이 사진을 통해 중증도 등을 파악한다.

연구팀은 경추 엑스레이 검사에서 C2번과 C6번 척추 앞 공간을 검출할 수 있도록 200명의 측정값을 데이터로 만든 뒤 딥러닝(자가학습) 방식으로 AI를 학습시켰다. 이후 AI를 통해 응급실을 방문한 136명의 경추 엑스레이를 분석했다.

그 결과 C2는 132명(97%)에서 영상의학과 의사 진단과 일치했으며 C6는 126명(92.7%)에서 정확도를 보였다. 경추 수술을 받은 환자나 임플란트 등 보철물을 심은 환자도 정확히 진단했다.

이 교수는 “바쁜 응급실에서 AI 기술을 적용하면 의사들의 집중력을 높이고 역할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이 교수는 응용영상의학 연구실 연구책임자로 양재문 영상의학과 교수 연구팀과 함께 AI를 활용한 종양 진단기술도 개발 중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