팰리세이드 떠난 2만명 태워라… '대형SUV 전쟁'

 
 
기사공유

모하비 마스터피스. /사진=기아자동차
현대자동차의 팰리세이드가 긴 대기시간으로 2만여명의 잠재고객을 잃은 가운데 하반기 신차들이 이 수요를 얼마나 흡수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국내 완성차는 물론이고 수입차 브랜드까지 올해 대형SUV시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내 자동차시장에서 눈에 띄는 SUV 차급은 ‘대형’이다. 이 시장에서 성장세가 가장 눈에 띈다. 2017년 전체 자동차 판매량의 7%에 불과했던 대형SUV는 지난해 12%로 약 1.7배 늘었다.

현대차의 대형SUV 팰리세이드가 지난해 말 출시 후 돌풍을 일으키며 시장규모를 키운 덕분이다. 이 차는 올 상반기 3만1502대가 팔렸다. 현대차는 예상 외의 인기로 두차례나 생산증대에 나섰다.고객들이 세단보다 SUV를 선호하는 현상이 심화되고 패밀리카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면서 대형SUV 관심이 쏠린 탓이다. 실제 지난해 SUV 점유율은 35%를 넘어섰다. 반대로 절반 이상의 비율을 보이던 세단은 40%대로 떨어졌다.
쉐보레 트래버스. /사진=한국지엠
국내 완성차업체들은 이 같은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하반기 대형SUV 신차를 선보인다. 대표적인 모델은 기아자동차 모하비, 쉐보레 트래버스 등이다. 특히 공급난을 겪으며 팰리세이드 예비고객 2만여명이 이탈하면서 이들이 어떤 차로 마음을 돌릴지 관심이 쏠린다.

기아차 모하비는 오는 9월 양산예정이다.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로 프레임바디와 후륜구동 기반 V6 3.0 디젤엔진에 첨단운전자 보조시스템(ADAS), 최신 커넥티비티 기능 등의 탑재가 예고됐다.

쉐보레 트래버스는 오는 9월 공식 출시 및 사전계약에 들어간다. 국내 생산모델이 아닌 수입판매 모델이기 때문에 실제 고객에게 인도되는 시점은 4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트래버스는 전장 5189㎜로 동급 최대 길이를 자랑하며 3.6 V6 직분사 가솔린엔진을 기본으로 한다.

수입차 역시 대형SUV 수요 잡기에 나선다. 미국 자동차 브랜드 포드는 핵심 차종인 익스플로러의 풀체인지(완전변경) 모델을 오는 10월 국내 출시할 계획이다. 업계 1위인 독일차 브랜드 메르세데스-벤츠는 3세대 GLE를, 폭스바겐도 투아렉 3세대의 국내 출시가능성이 점쳐진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이탈한 팰리세이드 예비고객 2만여명이 모두 그렇다고 볼 수 없지만 이후에도 대형SUV를 선택할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본다”며 “시장규모가 점차 늘면서 선택지도 다양해지고 있다. 하반기 대형SUV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4.66상승 14.7613:35 08/20
  • 코스닥 : 601.70상승 7.0513:35 08/20
  • 원달러 : 1210.40하락 0.613:35 08/20
  • 두바이유 : 59.74상승 1.113:35 08/20
  • 금 : 58.40상승 0.213:35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