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세권도 옥석 가리자… 미래가치 높은 단지 어디?

 
 
기사공유
수서역 인근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각종 부동산 규제로 수요자들의 주택 선정 기준이 점차 까다로워졌지만 역세권의 인기는 굳건하다. 특히 2개 이상의 노선을 이용할 수 있는 환승역이나 신규노선이 추가되는 멀티 역세권 지역으로 수요자들의 청약통장이 몰리는 모양새다. 청약시장을 살펴보면 멀티 역세권 단지의 인기를 확인할 수 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4월 국내 최다 환승역인 청량리역 인근에 분양된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는 117가구 모집에 3636건의 청약통장을 접수받으며 평균 31.08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강북 최대어로 주목 받은 청량리역 롯데캐슬 SKY-L65는 최근 진행된 1순위(당해) 청약에서도 1263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만7229개의 통장이 몰리며 14.42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올 2월 지하철 6호선 화랑대역과 7호선 공릉역, 6·7호선환승역인 태릉입구역 등과 가까운 멀티 역세권 입지를 갖춘 ‘태릉 해링턴 플레이스’는 1순위서 12.38대1의 성적을 거두며 시장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청량리역 인근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특히 멀티 역세권 중에서도 KTX, SRT, GTX가 지나는 역은 높은 인기와 몸값을 자랑한다. 광역 복합환승센터로 개발중인 수서역의 경우 GTX-A노선(예정)을 비롯해 SRT와 지하철 3호선, 분당선 등 5개 철도노선이 정차하는 서울 신흥 교통 요충지로 주목 받는다.

SRT수서역이 개통된 2016년 12월 수서동의 3.3㎡ 평균 매매가는 2826만원이었지만 2년 새 약 20% 올라 지난달 기준 3.3㎡당 평균 매매가는 3998만원을 나타내 4000만원 돌파도 가시권이다.

GTX B·C 개통이 예정된 청량리역도 마찬가지. 국토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전농동에 위치한 ‘래미안 크레시티’ 전용면적 84.96㎡는 올 3월 10억3000만원에 거래돼 전년 동기 대비 1억2000만원 올랐다.

또 지난해 상반기 44건이 거래됐지만 집값 상승 기대감에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여 올 상반기 거래건수는 17건으로 줄었다.

업계 관계자는 “주택 구매 시 교통여건 그중에서도 역세권 여부는 필수 요소”라며 “역세권 중에서도 1개 보다는 2개 이상 노선, 앞으로 새 노선이 들어서는지, 역 주변의 개발 여부 등은 어떤지 따져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7.09상승 17.1913:45 08/20
  • 코스닥 : 601.82상승 7.1713:45 08/20
  • 원달러 : 1210.30하락 0.713:45 08/20
  • 두바이유 : 59.74상승 1.113:45 08/20
  • 금 : 58.40상승 0.213:45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