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백 2.9초"… 극강의 슈퍼스포츠카 '우라칸 에보'

 
 
기사공유
람보르기니 우라칸 에보. /사진=람보르기니
람보르기니의 새로운 슈퍼스포츠카가 연말부터 국내 도로 위를 내달린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에 따르면 차세대 V10 슈퍼스포츠카 람보르기니 우라칸 에보는 올 4분기부터 국내 고객들에게 본격적으로 인도된다.

우라칸 에보는 우라칸 퍼포만테의 뛰어난 성능을 기반으로 최첨단 차체제어 시스템 및 공기역학 기술을 결합시킨 모델이다. 슈퍼스포츠카의 본질인 첨단기술과 주행감성도 극한으로 끌어올렸다.

람보르기니는 최상의 공기역학 구현을 위해 새롭게 디자인을 채택했다. 그 결과 드라이빙 성능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됐다. 새로운 전면 범퍼는 차체를 더욱 낮고 당당하게 보이게 만들며 윙이 통합된 전면 스플리터는 공기역학 효율을 높여 주행성능을 향상시킨다.

더욱 커진 입실론 형태의 에어 인테이크는 람보르기니 디자인 DNA를 계승한 것이다. 또 다른 람보르기니 디자인 DNA인 육각형 디자인은 측면의 윈도우, 신형 휠, 새로운 사이드 에어 인테이크 등에 스며들어 역동적인 모습을 한층 더 돋보이게 한다.
우라칸 에보, 인테리어. /사진=람보르기니
후면 디자인은 우라칸 에보가 지닌 파워와 역동성이 가장 명확하게 드러난다. 넓고 오픈된 네이키드 레이스카 느낌의 후면은 새로운 배기 시스템의 트윈 배기 파이프를 뒷범퍼 보다 높은 곳에 위치시켰다. 테일램프 상단에 통합된 스포일러는 공기 흐름을 개선시켜 공기역학적 성능을 높이면서 동시에 강렬한 이미지를 선사한다.

우라칸 에보의 공기역학 성능 극대화를 위한 노력은 차체 하부에서도 볼 수 있다. 차체 하부의 형상을 새롭게 다듬어 공기흐름을 더욱 효율적으로 개선한 것. 우라칸 에보는 이 같은 다양한 공기역학적 스타일링 개선으로 다운포스와 공기역학적 효율성을 1세대 우라칸 대비 5배 개선시켰다.

한단계 진화된 기술력도 눈에 띈다. 우라칸 에보에 탑재된 5.2ℓ 자연흡기 V10 엔진은 기존보다 더 높은 출력을 뿜어낸다. 여기에 티타늄 흡기 밸브와 개선된 경량 배기 시스템 등이 결합돼 강력하면서 감성적인 사운드를 실현한다.

우라칸 에보는 최고출력 640마력에 최대토크 61.2㎏·m의 힘을 낸다. 공차중량은 1422㎏에 불과해 출력 대 중량비가 2.22 ㎏/hp에 이른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2.9초, 시속 200㎞까지 9초가 필요할 뿐이다. 최고속도는 시속 325㎞를 웃돈다.

람보르기니 한국 지역 컨트리매니저인 파올로 사르토리는 “우라칸 에보는 진화에 대한 정의 그 자체이자 세그먼트의 한계를 재정립하는 모델”이라고 이 모델을 평가했다. 우라칸 에보의 공식 판매가격은 부가세 포함 3억4500만원부터 시작한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65상승 6.818:01 12/09
  • 코스닥 : 627.86하락 0.2418:01 12/09
  • 원달러 : 1189.90상승 0.318:01 12/09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9
  • 금 : 63.02상승 0.2918:01 12/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