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거래 신고기한 '60일→30일'로 단축

 
 
기사공유
부동산 거래 신고기한이 현행 60일에서 30일로 단축되는 내용 등을 담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최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내년부터 부동산 거래 신고기한이 현행 60일에서 30일로 단축된다. 또 거래계약 해제·무효·취소 시에도 30일 내 신고가 의무화된다. 특히 정부가 부동산시장 질서 교란행위에 강력 대응 할 수 있도록 단독으로 실거래 신고 조사에 나설 수 있는 권한과 근거도 확보했다.

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최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의결됐으며 개정안은 공포 후 6개월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번 개정안은 지난해 발표한 9·13 부동산대책의 일환으로 시장을 교란하는 허위계약 신고(일명 자전거래), 가격담합 등 여러 불법행위를 차단하기 위함이다.

우선 실거래 정보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공개할 수 있도록 신고기한 단축과 함께 거래계약이 해제, 무효, 취소된 경우 확정일로부터 30일 이내 신고하도록 했다. 만약 불이행하면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 다운계약, 허위계약 신고 등 부동산시장 거래질서를 해치는 행위 역시 처벌과 단속 대상이다.

특히 국토부가 거래질서 교란행위에 대해 시·군·구 등과 공동으로 조사하는 것은 물론 직접 조사에 나설 수 있는 권한과 근거가 확보됐다. 여기에 외국인 등의 부동산 취득·보유 신고내역도 국토부가 조사할 수 있게 됐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2.49상승 22.5914:51 08/20
  • 코스닥 : 605.54상승 10.8914:51 08/20
  • 원달러 : 1207.60하락 3.414:51 08/20
  • 두바이유 : 59.74상승 1.114:51 08/20
  • 금 : 58.40상승 0.214:51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