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나쁜 녀석들 : 더 무비] 다시 돌아온 미친개들

 
 
기사공유

나쁜 녀석들 : 더 무비.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우리 같은 미친개들이 왜 무서운지 알아? 물리면 뒤지거든.”

2014년 안방극장에 ‘미친개 신드롬’을 일으키며 OCN 드라마 시청률 1위를 기록했던 <나쁜 녀석들>이 영화로 돌아온다.

<나쁜 녀석들 : 더 무비>는 ‘강력 범죄를 저지른 이들이 더 나쁜 악을 소탕한다’는 설정과 김상중, 마동석, 박해진, 조동혁, 강예원 등이 연기한 극중 캐릭터가 빛을 발한 작품이다. 스핀오프 타이틀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 마지막회에 ‘정태수’(조동혁 분)가 등장하면서 1편의 다음 이야기를 기다린 시청자들은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드라마 <뱀파이어 검사>, <나쁜 녀석들>, <38 사기동대> 등으로 강렬한 캐릭터와 흡입력 있는 스토리를 선보인 한정훈 작가가 <나쁜 녀석들 : 더 무비>에 참여해 몰입도 높은 스토리를 선보인다. 연출은 영화 <살인의뢰>의 메가폰을 잡았던 손용호 감독이 맡았다.

영화에서는 해체됐던 ‘특수범죄수사과’가 재결성되며 새로운 스토리가 전개된다. 원작의 ‘오구탁’ 형사(김상중 분)와 ‘박웅철’(마동석 분)이 그대로 등장하는 한편 감성사기꾼 ‘곽노순’(김아중 분)과 독종신입 ‘고유성’(장기용 분)이 가세해 극을 이끈다.

특수범죄수사과의 설계자 오구탁과 28년형을 복역 중인 전설의 주먹 박웅철이 다시 만나며 스토리 전개에 대한 궁금증도 높아지고 있다. 오리지널 캐릭터 중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했던 김상중과 마동석은 5년 만에 다시 연기하게 된 캐릭터에 대해 아낌없는 애착을 드러냈다.

김상중은 “애정을 갖고 있던 캐릭터를 다시 만나게 돼 기뻤다”며 “많은 분이 이 캐릭터를 통해 다시금 카타르시스를 느끼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동석은 박웅철 캐릭터가 ‘마동석 유니버스’(MCU)라고 불리는 캐릭터의 시초라며 애정을 표현했다. 그는 “오랜만에 만난 친구 같은 느낌”이라며 “액션물에서는 유독 마동석화시킨 인물을 연기하는데 이 캐릭터가 그 시초”라고 말했다.

드라마 <나쁜 녀석들>에서는 볼 수 없던 두뇌역할의 곽노순은 김아중이 연기한다. 김아중은 본인의 캐릭터에 대해 “자신의 이익을 위해 움직이지만 수다쟁이면서 인간적이기도 한 사기꾼”이라고 소개했다.

브라운관의 라이징 스타로 이목을 끄는 장기용은 혈기왕성한 전직 형사로 범인을 잡으려다 과실치사 5년형을 받은 고유성을 연기했다. 첫 스크린 데뷔작으로 <나쁜 녀석들 : 더 무비>에 합류한 장기용에 대해 손용호 감독은 “나쁜 녀석들의 젊은 에너지를 담당하는 캐릭터를 연기하면서도 현장에서는 마냥 성실하고 상냥한 성격으로 활력을 불어넣었다”고 전했다.

4인4색의 매력으로 무장한 나쁜 녀석들은 원작과는 또다른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다가오는 9월 극장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개봉일은 다음달 11일.

◆시놉시스
교도소 호송차량이 전복되고 범죄자들이 탈주하는 사상 초유의 사건이 발생한다. 경찰은 특수범죄수사과를 다시 소집하고 ‘오구탁’(김상중 분) 반장 주도 하에 ‘박웅철’(마동석 분), ‘곽노순’(김아중 분), ‘고유성’(장기용 분)을 영입해 새 팀을 구성하는데….


☞ 본 기사는 <머니S> 제605호(2019년 8월13~19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33상승 0.1118:01 09/17
  • 코스닥 : 644.28상승 5.6918:01 09/17
  • 원달러 : 1190.70상승 7.618:0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8:01 09/17
  • 금 : 63.88상승 5.5218:0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