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독·카카오페이지, 콘텐츠로 뭉친다

 
 
기사공유
/사진=레드독컬처하우스
넷플릭스의 오리지널애니메이션 <러브, 데스+로봇> 제작에 참여한 레드독컬처하우스가 카카오페이지를 통해 올 하반기 웹툰과 웹소설을 동시 출시한다.

레드독컬처하우스는 자체 개발한 웹툰·웹소설 지식재산권(IP)를 기반으로 한국형 2D 애니메이션을 제작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이는 한국 애니메이션 제작사 중 최초다.

홍정훈 작가의 신작 <용신의 게임>이 웹소설 첫 주자다. 홍 작가의 대표작 <드림사이드>는 카카오페이지에서 웹툰으로 각색됐고 현재 드라마로 제작 중이다. 이번 작품에선 레드독컬처하우스와 손잡고 실사화 대신 애니화를 택했다.

국내 라이트노벨 대표 작가로 꼽히는 네오타입 작가도 레드독컬처하우스를 통해 신작 웹소설을 출시한다. 네오타입 작가의 신작 <현실은 이세계 황제의 소설처럼>은 정통 판타지 소설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두 작품 모두 레드독컬처하우스의 출판 자회사인 레드독퍼블리싱그룹을 통해 이달부터 카카오페이지에서 연재한다.

웹툰은 기존 카카오페이지의 판타지소설 <이계 검왕 생존기>를 각색한 동명의 작품을 준비 중이다. 레드독컬처하우스에서 설립한 웹툰 스튜디오 레이블 스튜디오 크힛에서 연내 출시를 목표로 제작 중이다. 해당 작품도 카카오페이지에서 국내 연재를 확정했다.

배기용 레드독컬처하우스 대표는 “한국 애니메이션시장이 아직 척박하지만 국내 정상급 작가들의 도움으로 원작IP 시장에 도전할 수 있었다”며 “글로벌 미디어 시장에서 성인 대상 애니메이션에 대한 수요는 날로 증가하고 있다. 한국 웹툰·웹소설 시장도 급성장했고 애니메이션 제작사들의 제작 능력도 무르익었다. 한국 애니메이션 작품이 세계 시장으로 진출할 좋은 기회”라고 강조했다.

한편 레드독컬처하우스는 중국 최대 온라인 애니메이션플랫폼 ‘빌리빌리’, 게임사 ‘넥슨’ 등과 협업해 세계시장을 무대로 대형 애니메이션 작품들을 제작한 2D 애니메이션 제작사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7.46상승 17.5613:56 08/20
  • 코스닥 : 601.88상승 7.2313:56 08/20
  • 원달러 : 1209.60하락 1.413:56 08/20
  • 두바이유 : 59.74상승 1.113:56 08/20
  • 금 : 58.40상승 0.213:56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