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공기청정기는 숲?… 미세먼지 기승에 ‘숲세권 아파트’ 각광

 
 
기사공유
계절을 가리 않고 기승을 부리는 미세먼지의 공격에 ‘숲세권 아파트’가 각광 받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계절을 가리지 않고 기승을 부리는 미세먼지로 인해 공원이나 산이 인접한 이른바 ‘숲세권 아파트’가 인기를 끈다. 미세먼지가 일상의 공포가 되면서 분양시장에서도 숲세권 아파트를 선택하는 소비자가 점점 늘고 있어서다.

실제로 지난달 1순위에서 청약을 마감한 24개 단지 중 숲이나 공원이 인접한 아파트는 절반 이상(14개 단지)이다.

6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달 세종시 금남면 괴한산 인근에서 분양한 ‘세종하늘채센트레빌’(새나루마을 8단지)는 평균 82.24대1로 1순위에서 마감됐다.

이 단지는 특별공급을 제외한 102가구 모집에 8388명이 몰리며 지난달 분양 단지 중 최고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같은달 서울 은평구 응암동 백련산 자락에서 분양한 ‘e편한세상 백련산’도 69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2253명이 몰리며 32.65대1로 마감됐다.

이밖에 서울 광진구 구의동 서울어린이대공원 인근에서 분양한 ‘구의 자이엘라’는 19.39대1, 전남 순천 서면 강청수변공원 인근에서 분양한 ‘순천 금호어울림 더파크’도 17.35대1로 모두 1순위에서 마감됐다

이 같은 장점은 아파트 실거래가에도 반영된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숲이 단지 인근에 위치한 서울 성동구 성수동 1가 소재 ’갤러리아 포레’는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3.3㎡당 4676만원으로 인근 시세(성수동 1가 3.3㎡당 평균 3664만원)보다 높게 형성됐다.

근린공원이 잘 조성된 경기도 하남시도 마찬가지다. 하남시 망월천 근린공원 앞에 조성된 ‘미사강변푸르지오’(A30)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3.3㎡당 평균 2585만원으로 하남시 망월동 아파트 평균 매매가인 3.3㎡당 2282만원보다 300만원가량 비싸다.

지방도 마찬가지. 밀양강 앞에 조성돼 밀양강 및 수변공원 조망이 가능한 ‘e편한세상 밀양강’은 지역 내 시세보다 2배가량 높게 형성됐다. ‘e편한세상 밀양강’ 평균 매매가는 3.3㎡당 907만원으로 밀양시 평균 매매가인 3.3㎡당 578만원보다 시세가 높게 형성됐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최근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미세먼지 농도를 낮춰주는 숲(공원)인근 아파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며 “기본적으로 도심이나 도심 가까운 곳에 자리하고 있어 주거 및 교육여건, 교통환경 등이 우수하고 인근 녹지비율도 높아 거주에 따른 정서적 만족감도 크다”고 분석했다.

한편 분양을 앞둔 주요 숲세권 아파트는 ▲광양 푸르지오 더 퍼스트 ▲오포 더샵 센트럴포레 ▲e편한세상 김포 로얄하임 ▲성남고등자이 등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8.47상승 18.5714:07 08/20
  • 코스닥 : 602.08상승 7.4314:07 08/20
  • 원달러 : 1209.60하락 1.414:07 08/20
  • 두바이유 : 59.74상승 1.114:07 08/20
  • 금 : 58.40상승 0.214:07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