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역사관 논란… "나랏일에 관심 없어"

 
 
기사공유
전지현 역사관 논란 언급.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배우 전지현이 영화 ‘암살’ 개봉 당시 역사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5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광복절 특집으로 독립운동가를 연기한 배우들이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한 기자는 “전지현씨가 (영화 암살에서) 안옥윤을 연기했다”고 말했다.

레이디제인은 “안옥윤이라는 인물은 독립운동가 안중근, 김상옥, 윤봉길의 이름을 따서 만든 인물이다”고 했고, 또 다른 기자는 “안옥윤의 실제 모티브가 된 인물은 남자현 의사다”고 설명했다.

전지현은 안옥윤을 실감나게 표현하고자 민낯으로 촬영에 임했다고 출연진은 말했다.

하지만 홍석천은 “그런 전지현씨가 인터뷰에서 말실수로 역사관 논란을 일으켰다”고 언급했다.

이에 레이디제인이 “전지현씨가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독립이나 민족정신에 관심이 없기도 하고, 평소 나랏일에도 관심이 없어서 공감하기 힘들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한 기자는 “전지현씨를 보면서 인터뷰 훈련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1.01하락 13.6423:59 08/22
  • 코스닥 : 612.25하락 3.7123:59 08/22
  • 원달러 : 1207.40상승 4.923:59 08/22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23:59 08/22
  • 금 : 60.29상승 0.223:59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