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민, JYP 계약 종료 "아쉽지만 많이 배우고 간다" (전문)

 
 
기사공유
박지민. /사진=SBS 힐링캠프 방송 캡처

가수 박지민이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를 떠나면서 고마움과 새 출발을 앞둔 각오를 다졌다.

박지민은 6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7년 동안 몸담았던 JYP를 떠나는 소감글을 남겼다. 박지민은 "'K팝스타' 때부터 지금까지 7년이란 긴 시간 동안 JYP에 있으면서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우고 컸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아쉬운 마음은 있다”면서 “저를 위해 고생해주신 분들한테 죄송하기도 하고 아쉽기도 하다. 근데 그것보단 더 값진 걸 전 JYP에 있으면서 배우고 가는 것 같다”고 작성했다.

이어 “후회 없이 웃으면서 JYP를 나올 수 있었다”면서 “JYP에서 소속된 가수로서는 8월에 나오는 마지막 앨범을 준비하면서 마무리를 지으려고 한다”며 깜짝 앨범 소식을 발표했다.

마지막으로 박지민은 박진영 프로듀서에게 고마움을 표현하며 “앞으로 좋은 곳에서 더 좋은 음악 많이 들려드릴 테니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박지민은 지난 2012년 SBS ‘K팝스타 시즌1’에서 우승을 차지한 후 같은 해 JYP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그는 백예린과 듀오 피프틴앤드(15&)로 데뷔 후, 솔로 가수로도 활약했다.

이하 박지민 SNS 소감 전문

K팝스타 때부터 지금까지 7년이란 긴 시간 동안 중학교, 고등학교, 그리고 성인이 된 지금까지 JYP에 있으면서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우고 컸습니다. 그리고 저는 이번 달을 마지막으로 JYP와 계약이 끝나게 되었어요!

아쉬운 마음은 있어요. '성공'이라는 단어 하나로 7년을 표현하기에는 저는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생각을 하지만, 그동안 지내오면서 아직 저의 곡을 못 만났다고 생각하면서 JYP를 떠난다고 하니 저를 위해 고생해주신 분들한테 죄송하기도 하고 아쉽기도 하네요. 근데 그것보단 더 값진 걸 전 JYP에 있으면서 배우고 가는 것 같아요.

짧게 반짝하고 끝나는 가수가 아니라 오래오래 겸손한 마음으로 노력하다 보면 그때 정말 내가 원하는 좋은 음악을 하고, 그리고 좋은 사람으로 성장해서 다른 사람들을 돕고 베풀 수 있는 사람이 되는 것. 저는 그게 정말 성공이라고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걸 배우고 나가게 되어서 정말 후회 없이 웃으면서 나올 수 있었어요.

JYP에서 소속된 가수로서는 8월에 나오는 마지막 앨범을 준비하면서 마무리를 지으려고 합니다!

그동안 JYP NATION STUDIO J 그리고 박진영 피디님 정말 감사드려요.
앞으로 좋은 곳에서 더 좋은 음악 많이 들려드릴게요!
지켜봐 주세요! 지켜봐주세요!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0.57상승 2.5223:59 01/17
  • 코스닥 : 688.41상승 1.8923:59 01/17
  • 원달러 : 1159.40하락 1.723:59 01/17
  • 두바이유 : 64.85상승 0.2323:59 01/17
  • 금 : 65.10상승 0.3623:59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