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말은 평생 배워야 하는 것”

이주의 책 <사려 깊은 말 한다면 충분하다>

 
기사공유
사려 깊은 말 한다면 충분하다


우리말 속담에 “말 한마디에 천냥 빚도 갚는다”는 말이 있다. 말 한마디만 잘해도 불가능할 것 같은 일을 잘 해결해 난관을 극복할 수 있다는 의미다. “혀 밑에 도끼가 있어 사람이 자신을 해치는 데 사용한다”는 속담도 있다. 말 한마디가 큰 재앙을 불러올 수도 있음을 경계하는 말이다.

사회생활에서 소위 말하는 “인싸”, “아싸”가 되는 것도 말 한마디에 달렸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세상에서 사람들과 끊임없이 대화하고 소통할 수밖에 없는 환경에 있다 보니 말과 관련한 스트레스가 적지 않다. 이미 뱉은 말을 후회하기도 하고 때 맞춰 하지 못한 말 때문에 속앓이를 하기도 한다.

매일같이 입을 열어 말을 하며 살면서도 말이 가진 위력에 대해서는 놓치고 산다. 말을 잘한다는 것은 어떤 걸까.

저자는 조금 어눌하게 말해도 좋다고 술술술 유창하게 말하지 않아도 좋다고 말한다.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가짐이 담긴 말이라면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기에 충분하다. 대화를 하는 데 있어 가장 치명적인 문제는 생각 없이 나오는 대로 말하는 것이다. 돈도 안 드는 말, 예쁘게 말하면 손해날 일이 없는데 그것마저 인색해서 타인에게 상처를 주고 자신도 낭패를 본 경험은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사람을 따뜻하게 품어주는 것도 말이고 순식간에 돌아서게 만드는 것도 말이다. 말 한마디에 그동안 쌓였던 감정이 풀리기도 하고 말 한마디에 10년 쌓은 인연이 갑자기 냉랭해지기도 한다. 사람을 끌어당기는 말이 있는가 하면 사람을 밀어내는 말이 있다.

이 책은 화려한 언변술이 아닌 내 주위로 사람을 모으는 따듯하고 사려 깊은 말이 무엇인지 말하는 사람의 태도를 가르쳐주고 있다. 따뜻한 말, 독침을 날리는 말이란 어떤 것인지 미디어학부 교수인 저자가 자신의 경험과 사례로 재미있게 풀어간다. 이 책을 통해 ‘사려 깊은 말’이란 어떤 것인지 상황별 실례를 통해 구체적으로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저자는 “말은 평생 배워야 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사려 깊은 말 한마디가 사람과의 관계를 바꿔놓는다. 여러 가지 상황을 주의 깊게 살피는 사려 깊은 말 한마디의 힘, 그 힘으로 좀더 나은 관계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습관은 태도를 만들고 태도는 성격을 만들고 성격은 운명을 만든다. 사려 깊은 말 한마디의 습관으로 운명이 달라질 수도 있다.

매일 먹는 음식이지만 식사예절을 배워야 하듯 매일 하는 말도 “배워야”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다. 사람을 당기는 말 습관을 익혀보자. 말을 예쁘게 안 하는 사람이 행동은 예쁘게 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 아니, 거의 없다.

강미은 지음 | 메이트 북스 펴냄 | 1만4000원

☞ 본 기사는 <머니S> 제605호(2019년 8월13~19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100%
  • 0%
  • 코스피 : 2067.40상승 22.7918:03 10/14
  • 코스닥 : 641.46상승 8.5118:03 10/14
  • 원달러 : 1184.90하락 3.918:03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8:03 10/14
  • 금 : 60.44상승 2.6718:03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