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1인가구 증가에 셰어하우스도 1인실 껑충

 
 
기사공유

1인 가구 증가에 셰어하우스도 1인실 비율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갈수록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주거 공간을 나눠 쓰는 셰어하우스도 1인실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7일 셰어하우스 검색플랫폼 컴앤스테이에 따르면 다양한 방 타입 중 1인실은 지난해 하반기 대비 약 83% 증가하면서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이는 다세대 타입의 셰어하우스가 증가한 것과 높은 연관이 있다. 2016년부터 주로 1인실로 구성된 다세대 타입의 셰어하우스가 아파트형 셰어하우스의 수를 넘어서며 1인실 수가 크게 증가, 현재까지도 큰 격차를 유지하며 성장한 것.

반대로 3~4인실은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해 비교적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5인실 이상의 다인실 증가율은 2017년 이후 내리막으로 접어들어 셰어하우스 업계에서는 사라지는 양상을 보인다.

셰어하우스 시장의 85%가 집중된 서울의 경우도 1인실의 높은 선호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연도별 서울 셰어하우스 방 타입별 누적 증가 추이. (단위: 개) /자료=컴앤스테이
최지현 컴앤스테이 이사는 “2016년부터 서울지역에 다세대 및 단독주택 타입의 셰어하우스가 크게 증가했다”며 “초기 준비단계에서부터 주 고객층인 밀레니얼 세대의 스타일을 고려한 1인실 중심의 셰어하우스 기획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서울 외 지역의 경우 1인실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지만 여전히 2인실의 운영 비율이 높은 모습이다. 이는 서울 외 지역에서 아파트형 셰어하우스의 운영 비율이 높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김문영 컴앤스테이의 대표는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는 형제, 자매와도 방을 공유한 경험이 많지 않기 때문에 1인실을 선호하는 경향이 상당히 높다”며 “이에 기존 다인실을 1인실로 전환하는 셰어하우스 운영 사례도 적지 않다”고 분석했다. 이어 “최근에는 룸 전체를 1인실로 구성하고 다양한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1인실 전용 고급 셰어하우스’도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셰어하우스의 1인실 바람은 더욱 거세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8:01 11/15
  • 금 : 62.47상승 0.99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