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1000만원' 인상, 티몬의 파격 성과제 화제

 
 
기사공유

티몬 베스트어워드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박영진 대리(오른쪽)와 그의 어머니(왼쪽)가 회사가 제공한 차량을 타고 퇴근하고 있다./사진=티몬 제공
이커머스 기업 티몬의 파격적인 성과 제도가 화제다. 올해부터 더욱 파격적인 성과 보상 제도를 운영 중인 티몬은 매출액이나 구매수량, 수수료액뿐 아니라 신규 파트너수, 신규 고객수 등 37개의 지표를 개발해 직원 노력에 대한 다방면의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달 31일에는 2분기 실적을 축하하고 성과를 나누는 역대 최대 규모의 티몬 베스트어워즈가 열렸다. 이날 티몬 상품기획자(MD) 박영진(가명·30) 대리는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그는 연봉 1000만원 즉시 인상과 함께 부모님의 용돈, 신라호텔 식사권 등을 받았다.


이외에도 58%의 영업 직원이 200만원 상당의 LG전자 스타일러, LG전자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아이폰 XS 등의 상품과 현금을 수상하며 회사의 성과를 나눴다. 

실적 목표를 달성한 직원에게는 수백만원의 인센티브가 주어졌고 기타 목표를 달성한 직원들도 여름휴가비를 별도로 챙겼다. 또한 원활한 영업활동에 기여한 직원들은 인센티브를 지급받았다.


이처럼 티몬은 노력과 결과에 대한 다양한 항목을 기준으로 삼고 성과 달성에 대한 확실한 보상을 진행 중이다. 직원들 스스로 자발적인 업무 성과 향상을 할 수 있도록 동기부여를 제공하는 셈. 또 우수한 젊은 인재 영입을 위해 초봉 4,00만원 이라는 업계 평균 대비 높은 연봉을 제시하며 채용에 힘쓰고 있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다방면으로 티몬의 성장을 이끌어 가고 있는 임직원에게 그에 맞는 특별한 보상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개인을 위한 보상은 물론 전체 임직원이 회사를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사랑할 수 있도록 다양한 복지 제도를 적극적으로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티몬은 직원들의 워라벨을 위한 다양한 복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출퇴근 부담을 줄어 주기 위해 전 직원에게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는 제도 ‘슈퍼파킹’, 연차 외 2시간 휴가프로그램인 ‘슈퍼패스’ 등 일부가 아닌 모두가 공감하고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다양한 복지를 운영 중이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