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동해의 신비… 황금박쥐 사는 도심동굴

 
 
기사공유
천곡황금박쥐동굴, 희귀한 황금박쥐 서식
묵호 논골담길·대진해변, 정겨운 동해여행


천곡황금박쥐동굴 탐방의 하이라이트인 샘실신당. /사진=한국관광공사
동굴 탐방을 위해 깊은 산골까지 갈 필요는 없다. 도심에도 꽤 운치 있는 동굴이 있어서다. 강원 동해의 천곡황금박쥐동굴은 국내에서 유일한 도심 속 천연 동굴이다. 수억년 세월을 간직한 동굴 옆으로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 있다. 동굴 뒤쪽에는 석회암 지형과 어우러진 탐방로가 조성돼 지역민이 산책로로 애용한다.

동해시 동굴로의 천곡황금박쥐동굴은 1991년 아파트 공사를 하던 중 처음 발견됐다. 1996년 일반에 공개됐으니 알려진 세월이 20여년에 불과하다. 동굴의 총 길이는 1510m이며 깊이는 10m에 달한다. 이중 810m가 관람 구간으로 개방된다. 생성 시기는 4억~5억년 전으로 추정된다.

◆도심 속 동굴, 천곡황금박쥐동굴

지난 6월 새롭게 문을 연 천곡황금박쥐동굴. /사진=한국관광공사
이 동굴의 본래 명칭은 천곡천연동굴. 지난 봄 동굴 훼손을 막기 위한 개·보수를 한 뒤 지난 6월 천곡황금박쥐동굴로 새롭게 문을 열었다. 천곡황금박쥐동굴에는 황금박쥐가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금박쥐(붉은박쥐)는 세계적으로 개체 수가 적어 멸종 위기종 1급과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희귀 야생동물이다. 동굴 입구에는 황금박쥐 모형이 커다랗게 장식돼 분위기를 더한다.

안전을 위해 헬멧을 쓰고 가파른 계단을 내려서면 신비한 지하 세계 탐험이 시작된다. 입구부터 스산한 기운이 감도는 동굴은 피서지로 손색없다. 동굴의 평균기온은 10~15℃. 이마에 송골송골 맺혔던 땀방울이 이내 사라진다.

안전 헬멧을 쓰고 가파른 계단을 내려서면 신비한 지하 세계 탐험이 시작된다. /사진=한국관광공사
동굴은 석회동굴의 특성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바닥에 솟은 석순과 천장에 매달린 대형 종유석, 석순과 종유석이 연결된 석주 등이 끊임없이 이어지며 흥미진진한 동굴 탐방을 이끈다. 오백나한상, 사천왕상, 피아노상 등 다양한 2차 생성물도 차례차례 모습을 드러낸다. 종유석과 석순이 만나 석주가 되려면 보통 수만 년이 걸린다. 아슬아슬하게 만남을 기다리는 석회 지형도 볼거리다. 종유석은 1년에 0.2mm 정도 자라며 손으로 만지거나 부러뜨리는 일은 절대 삼가해야 한다.

천장에서 물이 똑똑 떨어지는 천곡황금박쥐동굴은 석회암의 용식작용이 계속되는 현재진행형 동굴이다. 동굴에 물이 차면서 굴곡을 형성한 천장 용식구는 국내 동굴 중 최대급 규모를 자랑한다. 용식구 가운데 용이 승천하는 모습을 한 용굴은 크기가 압권이다. 동굴은 몸을 절반으로 낮춰서 통과하거나 앉아서 올려다봐야 진면목을 관람할 수 있는 코스가 이어진다. 툭툭 머리를 부딪치는 경우가 다반사라 헬멧 착용은 필수다.

최근 개방된 저승굴은 어두침침해 오히려 실감이 난다. /사진=한국관광공사
동굴 탐방의 하이라이트는 샘실신당이다. 천장을 떠받친 석주와 좌불상 등이 한자리에 모인 지형으로, 조명 시설도 새롭게 갖춰 신비로운 분위기를 더한다. 탐방로 중 최근 개방된 저승굴은 어두침침해 실감이 더한다. 발을 디뎌야 불이 들어오는 조명효과로 동굴 탐험의 묘미를 만끽할 수 있다. 저승굴 구역에는 천곡황금박쥐동굴에서 발견된 동물 뼈를 전시한다.

동굴 내에서 동해의 사계, 반딧불이 등을 감상하는 특수 조명 쇼도 올해부터 관람할 수 있다. 천곡황금박쥐동굴은 개방 시기가 비교적 짧아 생성물의 원형이 잘 보존된 상태다. 동굴이 들어선 천곡동은 예부터 큰 샘이 있던 마을로, 동네 이름이 여기서 비롯됐다. 구릉에 어미 소와 송아지를 풀어놓으면 송아지만 엉뚱한 곳에서 발견돼 주민들이 어딘가 지하 비밀 통로가 있는 것으로 여겼다는 사연도 내려온다.

용식구 가운데 용이 승천하는 모습을 한 용굴. /사진=한국관광공사
동굴 밖으로 나서면 돌리네탐방로가 이어진다. 돌리네는 동굴 생성의 비밀을 간직한 석회암 분지로, 천곡황금박쥐동굴 위쪽으로 군데군데 형성됐다. 나무 데크 탐방로를 따라 가까이서 살펴볼 수 있으며 야생화 군락지와 쉼터가 어우러져 산책 코스로 좋다. 동굴관리사무소 2층에는 동굴의 형성 과정을 보여주는 화석을 전시한다.

시내에서 천곡황금박쥐동굴로 향하는 길은 제법 편리하다. 동해시청에서 10여분이면 걸어갈 수 있다. 동해종합버스터미널에서 차량으로 10여분 거리다. 동해시의 필수 관광 코스인 논골담길, 무릉계곡 등이 동굴 앞에서 시내버스로 한 번에 연결된다. 동굴 입장료는 어른 3000원, 청소년 1500원, 어린이 1000원이다(주차료 1000원). 여름 성수기에는 오전 8시부터 저녁 8시까지 문을 연다. 예약하면 문화관광해설사가 동굴에 담긴 흥미진진한 얘기를 무료로 들려준다.

◆벽화 예쁜 묵호 논골담길

논골담길 바람의언덕전망대. /사진=한국관광공사
어두컴컴한 동굴과 달리 동해시의 화창한 골목은 논골담길로 연결된다. 묵호 논골담길은 옛 묵호항의 사연과 바다 풍경이 담긴 길이다. 묵호등대로 이어지는 비탈진 골목에는 바다에 의지해 살아간 주민들의 삶이 벽화로 표현됐다. 논골담길은 1길, 2길, 3길, 등대오름길로 구분되는데 무작정 배회하며 느닷없이 일상과 마주하는 것도 골목을 즐기는 묘미다.

오징어와 명태를 지게로 날랐다는 길목 정상은 묵호등대로 연결된다.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전망 좋은 방에서 하룻밤 묵거나 바람의언덕전망대에서 바닷바람에 취해 커피 한잔 마셔도 좋다. 번잡한 논골담길을 벗어나 동해를 따라 북쪽으로 향하면 탁 트인 대진해변을 만난다.

무릉계곡 초입의 희고 커다란 무릉반석에 다양한 석각이 있다. /사진=한국관광공사
대진해변은 서퍼들이 사랑하는 해변이다. 양양 죽도해변이 서핑 포인트로 알려졌지만 최근 서핑 마니아들은 한적한 파도를 찾아 이곳 대진해변에 머문다. 모래톱이 드넓게 펼쳐진 대진해변 입구에는 서핑 강습을 하는 상가와 민박, 카페 등이 오붓하게 들어섰다. 대진항을 품은 대진마을은 경복궁의 정동방에 위치한 동네다.

여름 동해 여행에서 무릉계곡을 빼놓을 수 없다. 무릉계곡은 신선이 노닐었다는 백두대간의 절경을 간직한 곳이다. 무릉계곡 초입의 무릉반석은 희고 커다란 바위가 펼쳐진 경이로운 공간에 다양한 기념 석각이 있다. 그중 조선의 4대 명필인 봉래 양사언이 새긴 석각이 풍류를 더한다. 무릉계곡 물줄기는 비 온 뒤에 더욱 활기찬 소리를 뿜어낸다. 기암절벽과 어우러진 쌍폭포, 용추폭포, 학소대 등이 계곡의 청량함을 완성한다.

청량한 무릉계곡 쌍폭포. /사진=한국관광공사
☞당일 여행 코스
천곡황금박쥐동굴-무릉계곡-논골담길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날: 천곡황금박쥐동굴-무릉계곡-동해무릉건강숲
둘째날: 논골담길-대진해변-북평민속시장-추암촛대바위출렁다리 <사진·자료=한국관광공사(2019년 8월 추천 가볼 만한 곳)>
 

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1.01하락 13.6418:03 08/22
  • 코스닥 : 612.25하락 3.7118:03 08/22
  • 원달러 : 1207.40상승 4.918:03 08/22
  • 두바이유 : 60.30상승 0.2718:03 08/22
  • 금 : 60.09상승 0.8518:03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