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빠진' 토트넘, 아스톤빌라에 3-1 역전승

 
 
기사공유

토트넘이 아스톤빌라를 상대로 승리한 가운데 해리 케인이 수비수를 제치고 있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핫스퍼가 손흥민이 결장했음에도 해리 케인의 멀티골을 앞세워 새 시즌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토트넘은 1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톤 빌라전에서 3-1로 이겼다.

손흥민과 델레 알리가 각각 퇴장 징계와 부상으로 빠진 토트넘은 후반 중반까지 끌려갔지만 이후 세 골을 몰아치며 뒤집기에 성공했다. 케인은 개막전부터 두 골로 새 시즌 활약을 예고했다. 승격팀 아스톤 빌라는 막판 집중력이 흔들려 승점을 놓쳤다.

전반 9분 아스톤 빌라가 선제골을 뽑았다. 존 맥긴이 수비 지역에서 넘어온 패스를 잡아 드리블 돌파 후 왼발슛으로 토트넘의 골문을 열었다. 수비수와 골키퍼의 타이밍을 뺏는 노련함이 돋보였다.

먼저 일격을 당한 토트넘은 동점골을 위해 공세를 펼쳤으나 아스톤 빌라의 수비진은 쉽게 득점을 허락하지 않았다.

토트넘은 후반 28분 탕퀴 은돔벨레의 오른발 슛으로 균형을 맞췄다. 올 여름 토트넘에 입단한 은돔벨레는 첫 경기부터 존재감을 제대로 뽐냈다.

마무리는 케인의 몫이었다. 후반 41분 혼전 중 흐른 공을 왼발 터닝슛으로 연결, 팀에 2-1 리드를 안겼다. 후반 45분에는 침착한 오른발 슛으로 쐐기를 박았다.

지난 시즌 우승팀인 맨체스터 시티는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를 5-0으로 대파했다. 라힘 스털링은 해트트릭으로 절정의 감각을 자랑했다. 가브리엘 제수스와 세르히오 아게로가 한 골씩을 보탰다.

한편 손흥민은 지난 5월4일 본머스전에서 받은 다이렉트 퇴장으로 인해 EPL 3경기 출장 정지의 징계를 받았다. 오는 18일 열리는 맨체스터 시티와 2라운드 경기까지 경기에 나설 수 없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