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난 박근혜 도왔던 사람… 비박으로 부르지 말라"

 
 
기사공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나를 비박(非박근혜계)으로 부르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를 반대한 사람들을 총칭해 비박이라 부르지만 나는 박근혜 정권 때 정권 차원에서 두번에 걸친 경남지사 경선과 진주의료원 사건 등 그렇게 모질게 핍박해도 영남권 신공항 파동 수습 등 박근혜 정권을 지지하고 도왔던 사람"이라고 밝혔다.

그는 "보수 붕괴 책임을 물어 박 전 대통령을 출당시킨 일은 있지만 나를 비박이라고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나는 친박도 비박도 아닌 홍준표로 정치해온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또 다른 글에서 "정치는 행위 책임이 아닌 결과 책임"이라며 "결과가 잘못되면 자기 잘못이 아니더라도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이 정치"라고 밝혔다.

그는 "감옥에 가 있는 박 전 대통령 외에 정치 책임을 진 사람이 있느냐"며 "기소된 사람들이야 정치 책임이라기보다는 비리 책임이다. 그래서 책임을 안 지고 남아 있는 사람들을 잔반(殘班)이라고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잔반들이 숨죽이고 있다가 다시 권력을 쥐려고 하면 국민이 그걸 용납하리라 보느냐"며 "당이 책임 지는 신보수주의가 아닌 잔반의 재기 무대가 되면 그 당은 국민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나라를 말아먹은 책임을 지워야 할 사람은 책임을 지워야 좌파들이 나라를 말아먹은 책임을 물을 수 있다"며 "당을 새롭게 혁신해야 총선도 대선도 희망이 있다"고 강조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0.83상승 20.9314:14 08/20
  • 코스닥 : 603.19상승 8.5414:14 08/20
  • 원달러 : 1207.90하락 3.114:14 08/20
  • 두바이유 : 59.74상승 1.114:14 08/20
  • 금 : 58.40상승 0.214:14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