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타짜 : 원 아이드 잭] '포커'로 돌아온 타짜들

 
 
기사공유

타짜 : 원 아이드 잭.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허영만 화백과 김세영 작가의 대표작 <타짜>의 세번째 이야기 <원 아이드 잭>이 영화로 돌아온다.

‘고니’(조승우 분)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타짜>는 캐릭터가 가진 개성과 특유의 미장센이 어우러져 폭발적인 시너지를 냈다.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에도 568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는 저력을 보였다.

제2부 <타짜 : 신의 손> 역시 원작의 스토리라인을 살려 범죄오락의 리드미컬한 속도감과 반전미로 관객을 사로잡았다. 전편을 뛰어넘진 못했지만 4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타짜 : 원 아이드 잭> 역시 원작만화를 주제로 이야기를 구성했다. 만화에서는 ‘짝귀’의 아들 ‘일출’이 무기력한 나날을 보내다 같은 과 친구 ‘영도’와 그의 애인 ‘현지’에 의해 사기도박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다룬다.

영화는 원작의 주인공 ‘일출’을 전면에 내세우는 한편 도박전문팀 ‘원 아이드 잭’을 결성해 ‘물영감’(우현 분)과 맞서는 내용을 담는다.

예고편을 통해 <타짜>에 등장했던 ‘짝귀’(주진모 분)가 모습을 드러내며 영화에 대한 기대치도 한층 높아졌다. 박정민, 류승범, 최유화, 우현, 권해효, 임지연, 이광수 등 출연진도 영화를 기대하게 만드는 포인트 중 하나다.

박정민은 ‘원 아이드 잭’ 팀에 합류하는 ‘도일출’을 연기한다. 전작 <사바하>, <그것만이 내 세상>, <동주> 등에서 자신만의 연기 내공을 뽐냈던 박정민은 나락으로 떨어졌다 승부사로 컴백하는 타짜의 진면목을 보여줄 예정이다.

<베를린>, <부당거래>, <용의자X> 등 매작품마다 개성 있는 연기로 사랑받은 류승범은 거액의 판을 설계한 ‘애꾸’로 분했다. 벼랑 끝에 몰린 ‘도일출’을 ‘원 아이드 잭’ 팀으로 끌어들이는 정체불명의 타짜다.

이광수(까치 역), 임지연(영미 역), 권해효(권원장 역) 등은 원 아이드 잭 팀으로 활약하며 최유화(마돈나 역), 우현(물영감 역), 윤제문(이상무 역)이 극의 박진감을 더한다. 특히 이광수는 영화 <돌연변이>에 이어 한번 더 권오광 감독과 호흡을 맞췄다.

화투를 다뤘던 전작들과 달리 포커로 돌아온 <타짜>. 배신을 거듭하며 인물 간 얽혀 있는 복잡한 감정선을 밀도 높게 그렸던 원작을 기억하는 만큼 추석극장가를 기다리는 관객의 시선이 <타짜 : 원 아이드 잭>에 쏠려 있다. 개봉일은 다음달 11일.

◆시놉시스
공부는 흥미가 없지만 포커판에서는 실력자로 평가받는 고시생 ‘일출’(박정민 분)은 우연히 알게된 ‘마돈나’(최유화 분)에게 빠져든다. 일출은 그녀의 곁을 지키는 ‘이상무’(윤제문 분)에게 속아 벼랑 끝에 몰리고 그의 앞에 정체불명의 타짜 ‘애꾸’(류승범 분)가 나타나는데….


☞ 본 기사는 <머니S> 제606호(2019년 8월20~26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22상승 13.0218:01 09/16
  • 코스닥 : 638.59상승 8.2218:01 09/16
  • 원달러 : 1183.10하락 7.918:01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8:01 09/16
  • 금 : 58.36하락 0.9618:01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